옛글닷컴ː졸시/잡문

하늘구경  



 

노을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5  


노을

 

달라 지도 않는 나를 나누어주고

노을처럼 뭉개져 밤이 되었다

 

내가 나인 적은 있었던 건가

꿈을 꾸다 잠들어 꾸는 꿈에서

그만그만한 일에 가위눌리다

깨어 다시 꿈을 꾸다 아침이 온다

 

붉은 피 멈추면 검게 굳거니

아침노을 모아 해를 띄우고

오늘은 또 다른 하루이거니

주섬주섬 꿈을 주워 담는다.

 

- 안상길 -

 


 



번호 제     목 조회
337 반백半百 1200
336 꽃이 지는 형태 363
335 지하철 승강장 326
334 빗방울 315
333 홍시 330
332 순 낸 고구마 278
331 느티나무 262
330 선풍기 247
329 노을 276
328 추억 291
327 여름 암탉 293
326 추석 뒤끝 363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