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무산고[巫山高] ~ 무산모우[巫山暮雨]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99  
♞무산고[巫山高] 초 양왕(楚襄王)이 일찍이 고당(高唐)에서 낮잠을 자는데 꿈에 한 여인이 와서 “저는 무산(巫山)의 여자로서 임금님이 이곳에 계시다는 소문을 듣고 왔으니, 침석(枕席)을 같이 해주소서.”하므로, 양왕이 그 여인과 하룻밤을 잤는데, 다음날 아침에 그 여인이 떠나면서 “저는 무산의 양지쪽 언덕에 사는데, 매일 아침이면 구름이 되고 저녁에는 비가 됩니다.”고 했다는 고사를 근거로 하여 노래한 것이다.
♞무산대관[巫山臺觀] 성천의 이름난 관소(館所)와 누각을 가리킨다. 특히 강선루(降仙樓) 아래에는 대동강(大同江)이 흐르고, 강 건너편에 유명한 무산(巫山) 12봉우리가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어, 예로부터 관서팔경(關西八景)의 하나로 꼽혀 왔다.
♞무산모우[巫山暮雨] 남녀의 정사(情事)를 비유한 말이다. 초 양왕(楚襄王)이 일찍이 고당(高唐)에서 놀다가 낮잠을 자는데, 꿈에 한 여자가 와서 “저는 무산의 여자로 임금님이 여기 계시다는 소문을 듣고 왔으니, 침석(枕席)을 같이 해 주십시오.”하므로 임금은 하룻밤을 같이 잤는데, 다음날 그 여자가 떠나면서 “저는 무산의 양지쪽 높은 언덕에 사는데, 매일 아침이면 구름이 되고 저녁에 비가 됩니다.”하였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宋玉 高唐賦>
 



번호 제     목 조회
352 졸무장사[拙舞長沙] ~ 졸졸[卒卒] 3574
351 승룡[乘龍] ~ 승리[丞吏] 3581
350 강한[江漢] ~ 강한조종[江漢朝宗] 3582
349 강남조[江南調] ~ 강능[岡陵] 3582
348 계녀[季女] ~ 계도[計都] 3585
347 엄조[嚴助] 3588
346 제량권애민[齊梁勸愛民] ~ 제량체[齊梁體] 3589
345 가진구산[駕晉緱山] ~ 가친[家親] 3589
344 피지부존모장안부[皮之不存毛將安傅] 3590
343 혈구[絜矩] ~ 혈의탁정괴[穴蟻託庭槐] 3590
342 계원[桂苑] ~ 계유군자불수관[季由君子不須冠] 3591
341 가의류체이[賈誼流涕二] ~ 가의치안책[賈誼治安策] 3594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