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무산고[巫山高] ~ 무산모우[巫山暮雨]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35  
♞무산고[巫山高] 초 양왕(楚襄王)이 일찍이 고당(高唐)에서 낮잠을 자는데 꿈에 한 여인이 와서 “저는 무산(巫山)의 여자로서 임금님이 이곳에 계시다는 소문을 듣고 왔으니, 침석(枕席)을 같이 해주소서.”하므로, 양왕이 그 여인과 하룻밤을 잤는데, 다음날 아침에 그 여인이 떠나면서 “저는 무산의 양지쪽 언덕에 사는데, 매일 아침이면 구름이 되고 저녁에는 비가 됩니다.”고 했다는 고사를 근거로 하여 노래한 것이다.
♞무산대관[巫山臺觀] 성천의 이름난 관소(館所)와 누각을 가리킨다. 특히 강선루(降仙樓) 아래에는 대동강(大同江)이 흐르고, 강 건너편에 유명한 무산(巫山) 12봉우리가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어, 예로부터 관서팔경(關西八景)의 하나로 꼽혀 왔다.
♞무산모우[巫山暮雨] 남녀의 정사(情事)를 비유한 말이다. 초 양왕(楚襄王)이 일찍이 고당(高唐)에서 놀다가 낮잠을 자는데, 꿈에 한 여자가 와서 “저는 무산의 여자로 임금님이 여기 계시다는 소문을 듣고 왔으니, 침석(枕席)을 같이 해 주십시오.”하므로 임금은 하룻밤을 같이 잤는데, 다음날 그 여자가 떠나면서 “저는 무산의 양지쪽 높은 언덕에 사는데, 매일 아침이면 구름이 되고 저녁에 비가 됩니다.”하였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宋玉 高唐賦>
 



번호 제     목 조회
5201 견우불복상[牽牛不服箱] ~ 견의불위무용야[見義不爲 無勇也] 4754
5200 단기[斷機] ~ 단기지교[斷機之敎] 4752
5199 팽상[彭殤] ~ 팽아[彭衙] 4749
5198 가동[賈董] ~ 가동주졸[街童走卒] ~ 가동필[呵凍筆] 4748
5197 여불위[呂不韋] ~ 여붕우교이불신호[與朋友交而不信乎] 4748
5196 십주삼도[十洲三島] ~ 십팔공[十八公] 4748
5195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4748
5194 풍성망두우[豐城望斗牛] ~ 풍성학려[風聲鶴唳] 4746
5193 견간[筧竿] ~ 견구인[牽狗人] 4744
5192 무산운우[巫山雲雨] ~ 무산지몽[巫山之夢] 4738
5191 무산고[巫山高] ~ 무산모우[巫山暮雨] 4736
5190 이란격석[以卵擊石] ~ 이량[伊涼] 4735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