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종소[終宵] ~ 종수탁타전[種樹槖駝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139  
♞종소[終宵] 밤새도록.
♞종소문[宗少文] 남조 송 때의 은사 종소문(宗少文)은 본디 산수(山水)를 좋아하여 일찍이 서쪽으로 형산(荊山)·무산(巫山)을 다 올라 구경하고, 남쪽으로 형산(衡山)에 올랐다가 인하여 형산에 집을 짓고 살았는데, 뒤에 병이 들자 강릉(江陵)으로 돌아와 탄식하기를 “늙고 병들어서 명산(名山)을 두루 구경하기 어려울 듯하니, 오직 누워서 유람을 하리라.” 하고는, 자신이 일찍이 유람했던 산들을 모두 방 안에 그려놓고 구경했다는 고사가 있다. <南史 卷七十五>
♞종수[嵕岫] 장안(長安) 가까이 있는 명산인 구종산(九嵕山)인데, 광릉(光陵)이 있는 양주(楊州) 주엽산(注葉山)을 말하기도 한다.
♞종수탁타전[種樹槖駝傳] 유자후(柳子厚)가 지은 종수탁타전(種樹槖駝傳)에 “곽탁타라는 사람이 나무를 잘 가꿔 그 이치를 물으니 답하기를, ‘나는 나무를 옮겨 심을 때에 뿌리를 펴고 본 땅의 흙을 가져오고 깊지도 얕지도 않게 적당하게 심어놓은 뒤에는 손대지 않아서 식물의 천성(天性)을 그대로 보존시킨다. 다른 사람들은 이와 반대이므로 옮겨 심은 나무가 잘 살고 번성하지 못하는데, 이 이치를 정치에 옮긴다면 관리가 백성을 사랑하는 척 하면서 자주 나와 간섭하니 백성이 관리의 명령을 전하고 접대하기에도 바쁜데 어느 겨를에 농사짓고 일하겠는가’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876 계견료운간[鷄犬鬧雲間] ~ 계구[鷄毬] 3917
4875 이정[離亭] ~ 이정귀[李廷龜] 3916
4874 생년수가의[生年輸賈誼] ~ 생멸법[生滅法] 3915
4873 설라[薛蘿] ~ 설루[雪樓] 3915
4872 구야자[歐冶子] ~ 구약현하[口若懸河] 3914
4871 향음주례[鄕飮酒禮] ~ 향자식손익[向子識損益] 3913
4870 최졸옹[崔拙翁] ~ 최해주[崔海州] 3909
4869 자양벽파[紫陽劈破] ~ 자양옹[紫陽翁] ~ 자여[子輿] 3909
4868 주공지부[周公之富] ~ 주관육익[周官六翼] 3908
4867 단도[丹徒] ~ 단류객[鍛柳客] 3908
4866 현로[賢勞] ~ 현릉[玄陵] 3907
4865 불가구약[不可救藥] ~ 불가승[不可勝] 3906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