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종소[終宵] ~ 종수탁타전[種樹槖駝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99  
♞종소[終宵] 밤새도록.
♞종소문[宗少文] 남조 송 때의 은사 종소문(宗少文)은 본디 산수(山水)를 좋아하여 일찍이 서쪽으로 형산(荊山)·무산(巫山)을 다 올라 구경하고, 남쪽으로 형산(衡山)에 올랐다가 인하여 형산에 집을 짓고 살았는데, 뒤에 병이 들자 강릉(江陵)으로 돌아와 탄식하기를 “늙고 병들어서 명산(名山)을 두루 구경하기 어려울 듯하니, 오직 누워서 유람을 하리라.” 하고는, 자신이 일찍이 유람했던 산들을 모두 방 안에 그려놓고 구경했다는 고사가 있다. <南史 卷七十五>
♞종수[嵕岫] 장안(長安) 가까이 있는 명산인 구종산(九嵕山)인데, 광릉(光陵)이 있는 양주(楊州) 주엽산(注葉山)을 말하기도 한다.
♞종수탁타전[種樹槖駝傳] 유자후(柳子厚)가 지은 종수탁타전(種樹槖駝傳)에 “곽탁타라는 사람이 나무를 잘 가꿔 그 이치를 물으니 답하기를, ‘나는 나무를 옮겨 심을 때에 뿌리를 펴고 본 땅의 흙을 가져오고 깊지도 얕지도 않게 적당하게 심어놓은 뒤에는 손대지 않아서 식물의 천성(天性)을 그대로 보존시킨다. 다른 사람들은 이와 반대이므로 옮겨 심은 나무가 잘 살고 번성하지 못하는데, 이 이치를 정치에 옮긴다면 관리가 백성을 사랑하는 척 하면서 자주 나와 간섭하니 백성이 관리의 명령을 전하고 접대하기에도 바쁜데 어느 겨를에 농사짓고 일하겠는가’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864 절구[絶句] ~ 절극침철[折戟沈鐵] 3084
4863 하회고택[河回故宅] ~ 하후씨이송[夏后氏以松] ~ 하후영[夏侯嬰] 3080
4862 자하상[紫霞觴] ~ 자하성[紫霞城] 3076
4861 사석위호[射石爲虎] ~ 사선정[四仙亭] 3076
4860 건령[建瓴] ~ 건산[蹇産] 3076
4859 대아[大雅] ~ 대아형경소아영[大兒荊卿小兒贏] 3075
4858 맥상[陌上] ~ 맥상화곡[陌上花曲] 3075
4857 거교[鉅橋] ~ 거노정[去魯情] 3074
4856 희씨[姬氏] ~ 희양[餼羊] 3072
4855 헐후[歇後] ~ 혁결[革抉] 3072
4854 회음후[淮陰侯] ~ 회인탈[恢刃奪] 3070
4853 풍화[風花] ~ 풍후[風后] 306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