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각우금한호씨[注脚于今恨胡氏] ~ 주객전도[主客顚倒]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55  
♞주각우금한호씨[注脚于今恨胡氏] 호씨(胡氏)의 주석이란 곧 송(宋) 나라 호안국(胡安國)의 춘추전(春秋傳)을 말하는데, 호안국의 춘추전에서는 특히 난신적자(亂臣賊子)에 대하여 매우 엄격히 처벌할 것을 강조하였다.
♞주객[珠客] 연객(淵客), 즉 수중(水中)에 사는 교인(鮫人)이 인가(人家)에 와서 같이 살다가 주인과 헤어질 적에 슬피 울어 구슬 눈물을 흘려서 주인에게 주었다는 고사에서 온 말로, 고기잡이하는 사람들을 비유하기도 한다.
♞주객도[主客圖] 당시기사(唐詩紀事)에 “장위(張爲)가 시인주객도(詩人主客圖)를 만들었는데 그 서(序)에 “以白居易爲廣大敎化主 孟雲卿爲高古奧逸主 李益爲淸奇雅正主 孟郊爲淸奇僻苦主 鮑溶爲博解宏拔主 武元衡爲瑰奇美麗主 客附以上入室 入室升堂及門若而人焉”이라 하였다.
♞주객일체[主客一體] 주인과 손이 한 몸이라는 데서, 나와 나 밖의 대상이 하나가 됨을 말한다.
♞주객전도[主客顚倒] 주인과 손님이 뒤바뀜. 주인은 손님처럼 손님은 주인처럼 각각 행동을 바꾸어 한다는 것으로 입장이 뒤바뀐 것을 나타낸다. 즉, 주가 되는 것과 부차적인 것이 뒤바뀌었다는 뜻으로, 사물의 선후(先後), 완급(緩急), 경중(輕重)이 서로 뒤바뀜, 또는 일의 일반적인 경우가 뒤바뀜을 이른다. 객반위주(客反爲主).
 
 



번호 제     목 조회
5117 속서[俗書] ~ 속수일편[涑水一篇] 4606
5116 취우[驟雨] ~ 취우혼처총허명[吹竽混處摠虛名] 4605
5115 춘치자명[春雉自鳴] ~ 춘휘보하방[春暉報何方] 4593
5114 백구맹[白鷗盟] ~ 백구시[白駒詩] 4592
5113 임방[林放] ~ 임방애객[任昉愛客] ~ 임비[任鄙] 4592
5112 편방[偏旁] ~ 편사[偏師] 4590
5111 평천장[平泉莊] ~ 평포잔각[平鋪剗却] 4589
5110 백하[白下] ~ 백하골[柏下骨] 4580
5109 동타[銅駝] ~ 동타형극[銅駝荊棘] 4578
5108 장순[張巡] ~ 장순원[張順院] ~ 장신초[長信草] 4578
5107 패경[貝經] ~ 패군지장[敗軍之將] 4576
5106 자지[紫芝] ~ 자지가[紫芝歌] ~ 자지곡[紫芝曲] 456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