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024  
♞주남[周南] 시경 국풍(國風)에 실려 있는 장의 이름이며 주공(周公) 단(丹)과 소공(召公) 석(奭)이 함께 문왕의 명을 받들어 남쪽의 양자강 유역에 원정을 나갔다가 그곳의 시가를 수집해 왔는데 주공이 수집한 시가집을 주남, 소공이 수집한 시가집을 소남이라고 했다는 설이 있다.
♞주남[周南] 주남은 낙양(洛陽)을 가리키는데, 한 무제(漢武帝) 초기에 태사공(太史公) 사마담(司馬談)이 낙양에 유체(留滯)하여 봉선(封禪)의 일에 참여하지 못했다는 데서 온 말로, 즉 지방에 있음을 의미한다. 사기(史記) 태사공 자서(太史公自序)에 “太史公留滯周南 不得與從事”라 하였다.
♞주남[周南] 지금의 하남성 낙양시 일대를 가리키는 말이다.
♞주남류체[周南留滯] 한 무제(漢武帝)가 태산(泰山)에 봉선(封禪)을 할 적에, 사마천(司馬遷)의 부친인 태사공(太史公) 사마담(司馬談)이 주남(周南)에 체류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 일에 참여하지 못했던 것을 유감으로 여긴 고사가 있다. <史記 卷130 太史公自序>
♞주남문사[周南文史] 태사공(太史公)과 같은 뛰어난 문학과 역사 실력을 말한다. 사마천(司馬遷)의 부친인 태사공 담(談)이 주남 땅에 유체(留滯)되어 조정의 정사에 참여하지 못했던 고사가 있으며,<史記 太史公自序> 사마천 자신이 부친에 대해 문사(文史)에 뛰어났다고 평한 기록이 또한 전한다.<漢書 司馬遷傳>
♞주남체[周南滯] 한무제(漢武帝) 때에 사마담(司馬談)이 주남(周南)에 유체(留滯)되어 봉선(封禪)하는 성전(成典)에 참예하지 못하였다.
♞주남태사[周南舊史] 중국 주남(周南) 지방에 유체(留滯)된 탓으로 황제를 수행하지 못해 끝내는 분기(憤氣)가 치솟아 죽었던 태사공(太史公) 사마담(史馬談)을 말한다. <史記 卷130>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주남은 낙양(洛陽)의 땅을 말하고, 태사공은 사마천(司馬遷)을 가리킨다. 사마천의 자서(自序)에 “태사공이 주남에 유체(留滯)했다.” 하였다.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65 번안[飜案] ~ 번영[繁纓] 5021
64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5024
63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5025
62 패택[沛澤] ~ 패합[捭闔] 5028
61 번수[樊須] ~ 번승완불사[樊蠅頑不死] 5033
60 지자불언언자부지[知者不言言者不知] ~ 지장기마[知章騎馬] 5042
59 십일정민[什一征民] ~ 십주[十洲] 5045
58 정유격[程遊擊] ~ 정이불박[精而不博] 5046
57 대연[大衍] ~ 대연수[大衍數] ~ 대연오십[大衍五十] 5048
56 출가[出家] ~ 출곡천교[出谷遷喬] 5054
55 설니홍조[雪泥鴻爪] 5058
54 가담공견멱소중[賈耽空遣覓巢中] ~ 가대인[家大人] 5063



   441  442  443  444  445  446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