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11  
♞주남[周南] 시경 국풍(國風)에 실려 있는 장의 이름이며 주공(周公) 단(丹)과 소공(召公) 석(奭)이 함께 문왕의 명을 받들어 남쪽의 양자강 유역에 원정을 나갔다가 그곳의 시가를 수집해 왔는데 주공이 수집한 시가집을 주남, 소공이 수집한 시가집을 소남이라고 했다는 설이 있다.
♞주남[周南] 주남은 낙양(洛陽)을 가리키는데, 한 무제(漢武帝) 초기에 태사공(太史公) 사마담(司馬談)이 낙양에 유체(留滯)하여 봉선(封禪)의 일에 참여하지 못했다는 데서 온 말로, 즉 지방에 있음을 의미한다. 사기(史記) 태사공 자서(太史公自序)에 “太史公留滯周南 不得與從事”라 하였다.
♞주남[周南] 지금의 하남성 낙양시 일대를 가리키는 말이다.
♞주남류체[周南留滯] 한 무제(漢武帝)가 태산(泰山)에 봉선(封禪)을 할 적에, 사마천(司馬遷)의 부친인 태사공(太史公) 사마담(司馬談)이 주남(周南)에 체류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 일에 참여하지 못했던 것을 유감으로 여긴 고사가 있다. <史記 卷130 太史公自序>
♞주남문사[周南文史] 태사공(太史公)과 같은 뛰어난 문학과 역사 실력을 말한다. 사마천(司馬遷)의 부친인 태사공 담(談)이 주남 땅에 유체(留滯)되어 조정의 정사에 참여하지 못했던 고사가 있으며,<史記 太史公自序> 사마천 자신이 부친에 대해 문사(文史)에 뛰어났다고 평한 기록이 또한 전한다.<漢書 司馬遷傳>
♞주남체[周南滯] 한무제(漢武帝) 때에 사마담(司馬談)이 주남(周南)에 유체(留滯)되어 봉선(封禪)하는 성전(成典)에 참예하지 못하였다.
♞주남태사[周南舊史] 중국 주남(周南) 지방에 유체(留滯)된 탓으로 황제를 수행하지 못해 끝내는 분기(憤氣)가 치솟아 죽었던 태사공(太史公) 사마담(史馬談)을 말한다. <史記 卷130>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주남은 낙양(洛陽)의 땅을 말하고, 태사공은 사마천(司馬遷)을 가리킨다. 사마천의 자서(自序)에 “태사공이 주남에 유체(留滯)했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677 과호교렵[誇胡校獵] ~ 곽광[霍光] 2717
4676 표재[俵災] ~ 표직[豹直] 2716
4675 가야다투참[佳冶多妬讒] ~ 가옥적혜봉응[架玉笛兮鳳膺] 2716
4674 건천지해중간독[蹇淺只解重竿牘] ~ 건후이건[乾餱以愆] 2716
4673 좌정관천[坐井觀天] ~ 좌태충[左太冲] 2715
4672 허중위이[虛中爲离] ~ 허허남화생[栩栩南華生] 2713
4671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2712
4670 축암[築巖] ~ 축원령[逐原鴒] 271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