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총작봉전[叢雀逢鸇] ~ 총총[悤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708  
♞총작봉전[叢雀逢鸇] 맹자(孟子) 이루상(離婁上)의 “나무 숲을 위해 참새를 몰아주는 것은 새매이다.” 에서 나온 말이다.
♞총잠[葱岑] 신강성의 산맥 총령(蔥嶺)을 가리킨다.
♞총재[冢宰] 이조 판서의 별칭이다.
♞총저격장가[寵姐隔障歌] 유사(遺事)에 “영왕궁(寧王宮)에 총저라는 계집이 있어 얼굴이 곱고 노래를 잘 했는데, 외객(外客)들을 모아 잔치할 적마다 다른 기녀(妓女)는 다 연석에 나와 있지만 총저만은 아무도 그 얼굴을 볼 수가 없었다. 하루는 사객(詞客) 이백(李白)이 술이 얼근해진 김에 ‘일찍이 들으니 왕에게 총저가 있어 노래를 잘한다고 하오. 오늘 술과 안주를 배불리 먹었고 제공(諸公)들도 권태를 느끼는 모양인데 왕은 어찌 그녀를 이처럼 아끼시오.’ 하고 농담했다. 영왕이 웃고는 좌우를 시켜 칠보(七寶)로 된 꽃휘장을 치고 총저를 불러 휘장 뒤에서 노래를 부르게 하자 이백이 일어나 사례하며, 그 얼굴은 보지 못했으나 그 목소리를 들었으니 영광입니다.’했다.” 하였다.
♞총전잠교헌[冢巓岑嶠巘] 총(冢)과 전(巓)은 산마루를 말하며, 잠(岑)은 산이 작으면서도 높은 것이고 교(嶠)는 산이 뾰쪽하고 높은 것이며, 헌(巘)은 위는 크고 아래는 작은 산을 말한다.
♞총총[從從] 총총이(從從爾).
♞총총[總總] 많은 모양.
♞총총[叢叢] 많은 물건이 빽빽하게 들어서 있는 모양, 떼지어 모이는 모양.
♞총총[悤悤] 바쁜 모양, 슬기로운 모양.
 
 



번호 제     목 조회
4876 오봉[梧鳳] ~ 오봉루[五鳳樓] ~ 오부[五部] 3662
4875 필경[筆耕] ~ 필부[匹夫] 3661
4874 계견료운간[鷄犬鬧雲間] ~ 계구[鷄毬] 3661
4873 결선형귤[潔蟬馨橘] ~ 결승지세월[結繩知歲月] 3661
4872 단도[丹徒] ~ 단류객[鍛柳客] 3659
4871 사서[四書] ~ 사서오경[四書五經] 3658
4870 점마[點馬] ~ 점액용문[點額龍門] 3657
4869 충막[沖漠] ~ 충민촉[忠愍燭] 3656
4868 쌍배[雙排] ~ 쌍비[雙碑] 3656
4867 몰골화법[沒骨畫法] ~ 몰시[沒矢] 3655
4866 강근지친[强近之親] ~ 강남역사[江南驛使] 3655
4865 이정[離亭] ~ 이정귀[李廷龜] 3654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