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최저[崔杼] ~ 최제수인[榱題數仞]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85  
♞최저[崔杼]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546년에 죽었다. 강성(姜姓)으로 씨(氏)는 최(崔)이고 이름은 저(杼)이다. 제나라 공족 출신으로 식읍이 최읍(崔邑)이었기 때문에 씨로 삼았다. 제영공 8년 기원전 574년 대부 고약(高弱)이 로(盧)에서 반란을 일으키자 최저가 영공의 명을 받들어 군사를 이끌고 출전하여 반란을 진압했다. 그 공으로 최저는 경(卿)에 임명되었다. 영공이 태자 광(光)을 폐하고 공자아(公子牙)를 새로운 태자로 세웠다. 이윽고 영공이 죽자 최저는 공자아를 죽이고 태자광을 불러들여 제나라 군주로 앉혔다. 이가 제장공(齊庄公)이다. 이 공으로 해서 최저는 제나라의 정경(正卿)이 되었다. 후에 장공이 자기의 처와 사통하자 시해하고 장공의 동생 저구(杵臼)를 세웠다. 이가 제경공(齊景公)이다. 최저는 스스로 제나라의 우상(右相)이 되고 경봉은 좌상(左相)이 되어 제나라의 국정을 전단했다. 제경공 2년 기원전 546년 최씨 집안에 난이 일어나자 그 틈을 타서 경봉이 최씨들을 멸족시켰다. 최저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시호는 무자(武子)이다.
♞최전[崔澱] 조선조 명종~선조 연간의 문인(文人). 율곡(栗谷)의 문인으로 시·서·화(詩書畵)에 모두 능했으며 저서로 양포유고(楊浦遺稿)가 있다.
♞최제수인[榱題數仞] 고대 광실(高臺廣室)의 뜻으로, 매우 사치스러운 생활을 비유한 말이다. 최제는 집 서까래머리라는 뜻으로 맹자(孟子) 진심 하에 “당(堂)의 높이가 두어 길이나 되고 서까래머리가 두어 자나 나오는 것을, 나는 뜻을 얻더라도 하지 않겠다.” 한 데서 온 말이다.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5225 포뢰[蒲牢] ~ 포륜[蒲輪] 4902
5224 계가모불[笄加髦拂] ~ 계강자[季康子] 4902
5223 각단[角端] ~ 각득기소[各得其所] 4901
5222 채진[采眞]/채취생[彩翠生]/채침[蔡沈] 4900
5221 춘란추국[春蘭秋菊] ~ 춘몽파[春夢婆] 4900
5220 각궁가수[角弓嘉樹] ~ 각궁편[角弓篇] 4899
5219 가로[家老] ~가류[苛留]~ 가릉빈가[迦陵頻伽] 4898
5218 장순[張巡] ~ 장순원[張順院] ~ 장신초[長信草] 4897
5217 중후관[中侯官] ~ 즉묵성외소미우[卽墨城外燒尾牛] ~ 즐풍목우[櫛風沐雨] 4897
5216 적복부[赤伏符] ~ 적불[赤紱] 4895
5215 자장[子長] ~ 자장격지[自將擊之] ~ 자장유[子長遊] 4891
5214 희황[羲皇] ~ 희황인[羲皇人] 488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