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추수겸가백로징[秋水蒹葭白露澄] ~ 추양[鄒陽]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70  
♞추수겸가백로징[秋水蒹葭白露澄]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나지 못하게 됨을 애석하게 여기는 뜻으로, 시경(詩經) 진풍(秦風) 겸가(蒹葭)에 “긴 갈대 푸르른데, 흰 이슬이 서리가 되었네. 저기 바로 저 사람이 물 저편에 있도다. 물길 거슬러 올라가나, 험한 길이 멀기도 하네. ……[蒹葭蒼蒼 白露爲霜 所謂伊人 在水一方 遡洄從之 道阻且長……]” 한 데서 온 말이다.
♞추수판[抽手板] 벼슬을 그만둔다는 것이다. 수판은 홀(笏)의 별칭으로 벼슬아치가 조회 때에 지니는 물건이다.
♞추신책[抽身策] 벼슬자리에서 몸을 빼서 물러날 계책을 말한다.
♞추아[驄牙] 한 무제(漢武帝) 때에 건장궁(建章宮) 후합(後閤) 대들보 속에서 동물이 나왔는데, 그 모양이 고라니 비슷했다. 동방삭(東方朔)이 말하기를 “그것은 이른바 추아라는 것이니, 먼 곳에서 마땅히 와서 귀순(歸順)하리라.” 하더니, 그 1년 후에 흉노(匈奴) 혼야왕(混邪王)이 과연 10만 명을 데리고 와 항복하였다. <史記>
♞추아[抽芽] 싹을 내밀다.
♞추아[騶牙] 흰색 바탕에 검은 색 얼룩이 있는 전설속의 동물로 통치자의 신의가 뛰어남을 상징적으로 나타낸다.
♞추야장[秋夜長] 악부의 잡곡(雜曲) 가사의 이름이다. 왕융(王融)·왕발(王勃) 등 많은 사람의 소작이 있다.
♞추양[鄒陽] 한(漢) 나라 임치(臨淄) 사람으로 문변(文辨)에 뛰어났으며, 경제(景帝) 때의 유세객(遊說客)이다. 한 나라 추양이 양효왕(梁孝王)의 빈객으로 있다가 양승(羊勝) 등의 모함을 받고 감옥에 갇힌 뒤 옥중에서 글을 써서 원통함을 호소한 결과 석방이 되어 상객(上客)의 대접을 받았던 고사가 전한다. <史記 鄒陽列傳>
 
 



번호 제     목 조회
113 채진[采眞]/채취생[彩翠生]/채침[蔡沈] 4883
112 곤붕[鯤鵬] ~ 곤붕하해안예소[鯤鵬何害鷃鯢笑] 4887
111 군자우[君子芋] ~ 군자지교담약수[君子之交淡若水] 4889
110 범장소거[范張素車] ~ 범조[凡鳥] 4891
109 순순[沌沌] ~ 순씨[荀氏] 4892
108 단사[丹砂] ~ 단사군[丹砂郡] 4894
107 한단침[邯鄲枕] ~ 한당인[漢黨人] 4901
106 백향산[白香山] ~백헌[白軒] 4902
105 취모[醉帽] ~ 취모멱자[吹毛覓疵] 4902
104 충하[充虛] ~ 췌췌[惴惴] 4906
103 양지[兩地] ~ 양지삼천[兩地參天] ~ 양지양능[良知良能] 4906
102 좌사[左史] ~ 좌상춘[座上春] 4907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