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암[築巖] ~ 축원령[逐原鴒]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11  
♞축암[築巖] 축암은 은(殷) 나라 부열(傅說)이 부암(傅巖)의 공사판에서 막노동했던 것을 말한다. <書經 說命下>
♞축요[祝堯] 당요(唐堯) 때에 화(華)의 봉인(封人)이 수(壽)·부(富)·다남자(多男子) 세 가지 일을 요(堯) 임금에게 빈 고사로, 전하여 임금을 배알하고 축수하는 일을 비유한 것이다.
♞축요심[祝堯心] 요 임금이 화(華) 땅을 시찰할 적에 그 봉인(封人)이 요 임금에게 수(壽)·부(富)·다남자(多男子)로써 축수했던 데서 온 말이다.
♞축원령[逐原鴒] 형제간에 위급함을 구원하기 위하여 달려가는 것을 말한다. 물가에 있어야 할 할미새가 언덕에서 쏘다니며 자기의 짝을 찾듯, 그렇게 형제간에 우애가 깊어 어려움을 구하기 위하여 달려간다[鶺鴒在原 兄弟急難]는 시경(詩經) 소아(小雅) 상체(常棣)의 구절에서 비롯된 것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677 과호교렵[誇胡校獵] ~ 곽광[霍光] 2717
4676 표재[俵災] ~ 표직[豹直] 2716
4675 가야다투참[佳冶多妬讒] ~ 가옥적혜봉응[架玉笛兮鳳膺] 2716
4674 건천지해중간독[蹇淺只解重竿牘] ~ 건후이건[乾餱以愆] 2716
4673 좌정관천[坐井觀天] ~ 좌태충[左太冲] 2715
4672 허중위이[虛中爲离] ~ 허허남화생[栩栩南華生] 2713
4671 축암[築巖] ~ 축원령[逐原鴒] 2712
4670 착벽인광[鑿壁引光] ~ 착색산[着色山] 271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