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충막[沖漠] ~ 충민촉[忠愍燭]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13  
♞충막[沖漠] 충막은 그윽하고 조용해서 흔적이 없음을 말한다. 정자(程子)가 태극(太極)을 풀이하기를 “충막하여 징조가 없으되 만상은 삼연하게 갖추어졌다.[冲漠無朕 萬象森然巳具]” 하였다. <程子遺書>
♞충막선천미획도[沖漠先天未劃圖] 아직 피지 않은 매화를 천지의 개벽되지 않은 상태에 비유한 것이다.
♞충명일[种明逸] 송의 충방(种放). 명일(明逸)은 그의 자(字)이다. 그는 자기 어머니를 모시고 종남산(終南山)에 숨어살며 손수 밭 갈아 자급자족하고 후진 양성에 힘써 그를 따라 배우는 자들이 많았다. 그 후 진종(眞宗)의 부름을 받고 나가 좌사간(左司諫)이 되었다가 곧 자기 어머니 명으로 산으로 돌아와서는 어느 날 새벽에 일어나 도의(道衣)를 입고 제생(諸生)들을 모이게 한 후 죽 둘러앉아 술을 마시고는 자기가 일생 동안 지었던 장소(章疏) 등을 모아 모두 불태워버리고 몇 잔의 술을 더 마신 후 죽었다. <宋史>
♞충민촉[忠愍燭] 충민은 송(宋) 나라 구준(寇準)의 시호이다. 구준은 어려서부터 유등(油燈)은 켜지 않고 촛불만 사용하였는데, 측간에서도 촛불만 사용하여 촛농이 쌓여 무더기를 이루었다고 한다. <歸田錄>
 
 



번호 제     목 조회
4840 단도[丹徒] ~ 단류객[鍛柳客] 3478
4839 고근[孤根] ~ 고기직설[皐夔稷契] 3478
4838 제하분주[濟河焚舟] ~ 제향[帝鄕] 3477
4837 강미천지회[糠眯天地晦] ~ 강부하지축성편[岡阜何知祝聖篇] 3476
4836 순공오타운[郇公五朶雲] ~ 순금[舜琴] 3470
4835 손목[孫穆] ~ 손생폐호[孫生閉戶] 3468
4834 자웅[雌雄] ~ 자웅미변[雌雄未辨] 3467
4833 은교[銀橋] ~ 은구철삭[銀鉤鐵索] 3467
4832 종소[終宵] ~ 종수탁타전[種樹槖駝傳] 3467
4831 갈홍[葛洪] ~ 갈홍천[葛洪川] 3467
4830 곡구[谷口] ~ 곡구노자[谷口老子] 3467
4829 제민왕[齊湣王] ~ 제분[除糞] 346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