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취모[醉帽] ~ 취모멱자[吹毛覓疵]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902  
♞취모[醉帽] 왕궁에서 주연(酒宴)이 베풀어진 것을 말한다. 진(晉) 나라 맹가(孟嘉)가 환온(桓溫)의 야유회에 참석했을 때, 술에 취한 나머지 바람에 날려 모자가 떨어진 것도 몰랐다는 고사가 있다.
♞취모[吹毛] 칼날 위에 털을 불면 그 털이 끊어지는 날카로운 검, 또는 남의 허물을 애써 드러내려고 털을 후후 불어 흠집을 찾아내는[吹毛覓疵] 행동을 말한다.
♞취모[吹帽] 환온(桓溫)이 9월 9일에 여러 막료와 함께 용산(龍山)에 올라 잔치할 때 맹가(孟嘉)의 모자가 바람에 날렸으나 흥에 취한 본인은 알지 못하므로 환온이 좌우에 눈짓하여 알리지 말라고 이르고 손성(孫盛)을 시켜 글을 지어 웃겼던 고사이다. <晉書 孟嘉傳>
♞취모광[吹帽狂] 풍류가 있음을 비유한 말. 진(晉) 나라 때 풍류로 이름이 높던 맹가(孟嘉)가 환온(桓溫)의 참군(參軍)으로 있을 때, 중양절인 9월 9일에 환온이 여러 요좌(寮佐)들을 거느리고 용산(龍山)에서 연회를 하였는데, 이때 바람이 불어 맹가가 쓰고 있던 모자가 날려서 땅에 떨어졌는데도 맹가는 그런 줄도 모르고 풍류를 즐겼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晉書 卷九十八>
♞취모구자[吹毛求疵] 터럭을 불어서 흠을 찾는다는 말로 남의 조그만 잘못을 샅샅이 찾아낸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취모멱자[吹毛覓疵] 털 사이를 불어가면서 흠을 찾음. 남의 결점을 억지로 낱낱이 찾아내는 것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113 채진[采眞]/채취생[彩翠生]/채침[蔡沈] 4883
112 곤붕[鯤鵬] ~ 곤붕하해안예소[鯤鵬何害鷃鯢笑] 4887
111 군자우[君子芋] ~ 군자지교담약수[君子之交淡若水] 4889
110 범장소거[范張素車] ~ 범조[凡鳥] 4891
109 순순[沌沌] ~ 순씨[荀氏] 4892
108 단사[丹砂] ~ 단사군[丹砂郡] 4894
107 한단침[邯鄲枕] ~ 한당인[漢黨人] 4901
106 취모[醉帽] ~ 취모멱자[吹毛覓疵] 4903
105 백향산[白香山] ~백헌[白軒] 4904
104 충하[充虛] ~ 췌췌[惴惴] 4906
103 양지[兩地] ~ 양지삼천[兩地參天] ~ 양지양능[良知良能] 4906
102 좌사[左史] ~ 좌상춘[座上春] 4907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