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취모[醉帽] ~ 취모멱자[吹毛覓疵]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709  
♞취모[醉帽] 왕궁에서 주연(酒宴)이 베풀어진 것을 말한다. 진(晉) 나라 맹가(孟嘉)가 환온(桓溫)의 야유회에 참석했을 때, 술에 취한 나머지 바람에 날려 모자가 떨어진 것도 몰랐다는 고사가 있다.
♞취모[吹毛] 칼날 위에 털을 불면 그 털이 끊어지는 날카로운 검, 또는 남의 허물을 애써 드러내려고 털을 후후 불어 흠집을 찾아내는[吹毛覓疵] 행동을 말한다.
♞취모[吹帽] 환온(桓溫)이 9월 9일에 여러 막료와 함께 용산(龍山)에 올라 잔치할 때 맹가(孟嘉)의 모자가 바람에 날렸으나 흥에 취한 본인은 알지 못하므로 환온이 좌우에 눈짓하여 알리지 말라고 이르고 손성(孫盛)을 시켜 글을 지어 웃겼던 고사이다. <晉書 孟嘉傳>
♞취모광[吹帽狂] 풍류가 있음을 비유한 말. 진(晉) 나라 때 풍류로 이름이 높던 맹가(孟嘉)가 환온(桓溫)의 참군(參軍)으로 있을 때, 중양절인 9월 9일에 환온이 여러 요좌(寮佐)들을 거느리고 용산(龍山)에서 연회를 하였는데, 이때 바람이 불어 맹가가 쓰고 있던 모자가 날려서 땅에 떨어졌는데도 맹가는 그런 줄도 모르고 풍류를 즐겼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晉書 卷九十八>
♞취모구자[吹毛求疵] 터럭을 불어서 흠을 찾는다는 말로 남의 조그만 잘못을 샅샅이 찾아낸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취모멱자[吹毛覓疵] 털 사이를 불어가면서 흠을 찾음. 남의 결점을 억지로 낱낱이 찾아내는 것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224 취아[翠娥] ~ 취옹정[醉翁亭] 3734
5223 포고[布鼓] ~ 포관격탁[抱關擊柝] 3734
5222 회자[膾炙] ~ 회적오시[晦迹吳市] 3731
5221 회남소산[淮南小山] ~ 회남왕[淮南王] 3730
5220 가분[加分] ~ 가불원[柯不遠] 3729
5219 희원야기잠[希元夜氣箴] ~ 희이[希夷] 3729
5218 추로[鄒魯] ~ 추매자[椎埋者] 3729
5217 팔좌[八座] ~ 팔좌신[八座臣] 3728
5216 계의[稽疑] ~ 계자[季子] 3726
5215 범존초망[凡存楚亡] ~ 범중엄[范仲淹] 3725
5214 마행처우역거[馬行處牛亦去] ~ 마혁귀[馬革歸] ~ 마혁리시[馬革裹屍] 3719
5213 정지상[鄭知常] ~ 정참잠경개[停驂暫傾蓋] 3718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