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번롱[樊籠] ~ 번복수[翻覆手]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83  
♞번롱[樊籠] 짐승이 갇혀 있는 목책(木柵)과 새가 갇혀 있는 동우리를 말한 것이다.
♞번문[番文] 한자 이외의 소수 민족이 쓰는 문자를 말한다.
♞번문욕례[繁文縟禮] 번거롭고 까닭이 많으며, 형식에 치우친 예문(禮文).
♞번번[幡幡] 경솔한 모양, 박 잎이 나부끼는 모양.
♞번번[旛旛] 깃발이 펄럭이는 모양.
♞번복[飜覆] 변하는 세태(世態)를 말한 것이다. 두보(杜甫)의 빈교행(貧交行)에 “손 뒤집어 구름 만들고 다시 젖혀 비 내리네[翻手作雲覆手雨]”라는 표현이 있다.
♞번복수[翻覆手] 두보(杜甫)의 빈교행(貧交行)에 “손 뒤집으면 구름 되고 손 엎으면 비가 된다[翻手作雲覆手雨]”한 데서 온 말로, 세인들의 교정(交情)의 변화 무상함을 비유한 말이다. <杜少陵集 卷二>
 
 



번호 제     목 조회
5273 슬갑도적[膝甲盜賊] ~ 슬해[瑟海] 4888
5272 전거[氈車] ~ 전거지감[前車之鑑] 4887
5271 의려[倚廬] ~ 의려지망[依閭之望] 4886
5270 순강실조추[蓴江失早秋] ~ 순갱로회[蓴羹鱸膾] 4886
5269 노생지몽[盧生之夢] ~ 노서[鷺序] ~ 노성승부[魯聖乘桴] 4886
5268 번롱[樊籠] ~ 번복수[翻覆手] 4884
5267 정와[井蛙] ~ 정운시[停雲詩] 4884
5266 잠저[潛邸] ~ 잠홀[簪笏] 4884
5265 번간몽[墦間夢] ~ 번군[繁君] 4882
5264 자양벽파[紫陽劈破] ~ 자양옹[紫陽翁] ~ 자여[子輿] 4880
5263 조주[趙州] ~ 조주인[釣周人] 4879
5262 벽사창[碧紗窓] ~ 벽사홍수[碧紗紅袖] 487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