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단사[丹砂] ~ 단사군[丹砂郡]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71  
♞단사[丹砂] 단사는 연단(鍊丹)을 해서 단약(丹藥)을 만들어 내는 광물의 이름이다. 옛날 도사(道士)들은 단사를 원료로 하여 불로장생의 비약(祕藥)을 구워냈는데 이를 연단술(鍊丹術)·연금술(鍊金術)·점금지술(點金之術)이라고도 한다. 여러 가지 쇠붙이를 금으로 변형시킬 수 있다 하였다. 본초(本草)에 의하면 “단사를 오래 먹은 자는 신명(神明)을 통하고 늙지 않으며 몸이 가벼워져 신선이 된다.” 하였다.
♞단사[摶沙] 모래를 뭉침. 모래는 서로 뭉쳐지지 않는 것이므로, 전하여 친구 간에 서로 헤어져 있음을 뜻한 것이다.
♞단사[丹砂] 주사(朱砂). 수은과 유황의 화합물이다.
♞단사[斷蛇] 한 고조(漢高祖) 유방(劉邦)이 술에 취해 길을 가다가 큰 뱀을 죽인 뒤[斷蛇] 깃발의 색깔을 붉게 했다는 고사가 전한다. <漢書 高帝紀贊>
♞단사구루[丹砂句漏] 세상을 피해 살며 양생(養生)하는 것을 말한다. 진(晉) 나라 갈홍(葛洪)이 혼란한 세상을 피해 남쪽으로 내려가려 하다가, 교지(交趾)에서 단사(丹砂)가 나온다는 말을 듣고 구루 영(句漏令)으로 자원했던 고사가 있다. <晉書 葛洪傳>
♞단사군[丹砂郡] 진(晉) 나라 갈홍(葛洪)이 교지(交趾)에서 단사가 난다는 말을 듣고 벼슬을 구하여 구루 영(句漏令)이 된 고사가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5176 가빈감환졸[家貧甘宦拙] ~ 가생[賈生] 3719
5175 이로[李老] ~ 이루[離婁] 3718
5174 좌정관천[坐井觀天] ~ 좌태충[左太冲] 3718
5173 단기[斷機] ~ 단기지교[斷機之敎] 3718
5172 건장[建章] ~ 건즐[巾櫛] 3718
5171 계해반정[癸亥反正] ~ 계활[契濶] 3718
5170 번상[樊上] ~ 번소[樊素] 3717
5169 음하[飮霞] ~ 음회세위[飮灰洗胃] 3717
5168 가부좌[跏趺坐] ~ 가부희[假婦戲] 3716
5167 포객[逋客] ~ 포계[匏繫] 3716
5166 강락[康樂] ~ 강랑한부[江郞恨賦] 3716
5165 풍전[豐篆] ~ 풍중와룡[豊中臥龍] 3714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