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번상[樊上] ~ 번소[樊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80  
♞번상[樊上] 지금의 서울 번동(樊洞)인데 권돈인(權敦仁)의 별장이다.
♞번상[飜觴] 추양(鄒陽)의 주부(酒賦)에, “술을 실컷 먹고 미쳐서 사발을 쏟고 잔을 뒤엎는다.”하였다.
♞번상격양림[繁商激楊林] 상성(商聲)은 오음(五音) 가운데 하나로 음조가 굳세고 경쾌한 것으로서 사시(四時)로 말하면 가을에 해당하고, 양림(楊林)은 버들 숲으로서 봄에 해당하니, 즉 봄이 가고 가을이 왔음을 뜻하는데, 전하여 사람도 젊은 시절이 다 지나가고 늙어짐을 비유한 말이다.
♞번성[繁聲] 음조(音調)가 복잡한 음악을 이른 말이다.
♞번소[樊素] 중국 중당(中唐) 때의 시인 백거이(白居易)의 시첩(侍妾)으로, 소만은 춤을 잘 추고 번소는 노래를 잘했었는데 백거이가 늙고 병들었을 때 빚에 의하여 부득이 번소를 놓아주게 되어 서로 이별을 매우 아쉬워했다 한다. 백거이의 작품에 “앵두 같은 번소의 입이요 버들 같은 소만의 허리로다.”라는 시가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24 향음주례[鄕飮酒禮] ~ 향자식손익[向子識損益] 3393
423 정승[定僧] ~ 정시지음[正始之音] 3394
422 현로[賢勞] ~ 현릉[玄陵] 3395
421 고산유수곡[高山流水曲] ~ 고삽[苦澁] 3396
420 강호연파[江湖煙波] ~ 강호지인[江湖之人] 3397
419 별파[撇波] ~ 별학조[別鶴操] 3400
418 충비[蟲臂] ~ 충신행만맥[忠信行蠻貊] 3406
417 풍시[風詩] ~ 풍어초상[風於草上] 3408
416 이정[離亭] ~ 이정귀[李廷龜] 3410
415 조침상[弔沈湘] ~ 조포[朝飽] 3411
414 장후[張侯] ~ 장후삼경[蔣詡三逕] 3413
413 범초[凡楚] ~ 범초존망[凡楚存亡] 3416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