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속한서[續漢書] ~ 손곡[蓀谷]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659  
♞속한서[續漢書] 진(晉) 나라 사마표(司馬彪)의 찬(撰)으로 모두 18편이었으나 전해지지 않는다. 현존 후한서(後漢書)의 팔지(八志)는 이를 취해서 보충한 것이라 한다.
♞속함[速含] 함양(咸陽)의 고호이다.
♞속현봉취[續絃鳳觜] 십주기(十洲記)에 “도가(道家)에서 봉의 부리와 기린의 뿔을 합하여 달여 만든 아교를 속현교(續絃膠)라고 하는데 이를 사용해 끊어진 활줄을 잇는다.”고 하였다.
♞속홍[續紅] 연산군이 중외의 사족(士族)의 기생들을 빼앗아 부르던 이름이다.
♞손강영설[孫康映雪] 손강(孫姜)이 집이 가난하여 기름을 구하지 못해서 쌓인 눈빛에 비추어 책을 읽었다는 고사이다. 어려운 가운데 고생하면서 공부한다는 비유로 쓰인다.
♞손경폐호[孫敬閉戶] 손경은 한(漢) 나라 사람으로 문을 닫고 글을 읽다가 졸음이 오면 상투를 천장에 매어달기까지 했는데, 문을 닫고 공부하였으므로 그때 사람들이 그를 폐호선생(閉戶先生)이라 일컬었다. <尙友錄 卷五>
♞손곡[蓀谷] 선조(宣祖) 때의 시인 이달(李達)의 호이다. 동문인 최경창(崔慶昌), 백광훈(白光勳)과 함께 당시(唐詩)에 조예가 깊어 ‘삼당(三唐)’으로 일컬어졌는데, 그의 시집으로 손곡집(蓀谷集)이 현존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236 십무[十畝] ~ 십상팔구[十常八九] 4669
5235 가배[嘉俳] ~ 가법홀종금궤변[家法忽從金樻變]~ 가봉료거전[歌鳳鬧車前] 4668
5234 대연[大衍] ~ 대연수[大衍數] ~ 대연오십[大衍五十] 4665
5233 각골난망[刻骨難忘] ~ 각광[脚光] 4664
5232 양지[兩地] ~ 양지삼천[兩地參天] ~ 양지양능[良知良能] 4664
5231 취검[炊劒] ~ 취굴주[聚窟洲] 4661
5230 속한서[續漢書] ~ 손곡[蓀谷] 4660
5229 적재적소[適材適所] ~ 적제적룡[赤帝赤龍] 4658
5228 장보[章甫] ~ 장부계[壯夫戒] 4657
5227 장석[丈席] ~ 장석음[莊舃吟] 4657
5226 견우불복상[牽牛不服箱] ~ 견의불위무용야[見義不爲 無勇也] 4656
5225 충하[充虛] ~ 췌췌[惴惴] 4655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