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송귀봉작[宋龜逢灼] ~ 송대부[松大夫]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43  
♞송귀봉작[宋龜逢灼] 현명한 사람이 화를 당하는 데에 비유한 말이다. 춘추 시대 송 원군(宋元君)의 꿈에 청강(淸江)의 사자(使者)라고 자처하는 자가 자신이 어부 여저(余且)에게 붙잡혔다고 말하자, 원군이 꿈을 깨고 나서 그 어부 여저를 불러다가 조사한 결과 그가 과연 신귀(神龜)를 잡은 것이었다. 그래서 그 거북을 잡아 72회나 껍데기를 지져 점을 쳤는데 그때마다 점이 꼭꼭 맞았었다. 그런데 이 사실에 대해서 공자가 말하기를 “그 신령한 거북이 원조의 꿈에 나타날 수는 있었으나 여저의 그물은 피하지 못하였고, 그 지혜는 72회의 점에서 길흉을 어김없이 맞추었지만 제 창자를 도려내는 근심은 피하지 못했다.”고 했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莊子 外物>
♞송귀장[送鬼檣] 궁귀(窮鬼)를 보낼 때 쓰인 돛대. 한유(韓愈)의 송궁문(送窮文) 한 구절을 인용한 말이다.
♞송규암[宋圭庵] 규암은 송인수(宋麟壽)의 호이다.
♞송기[宋祁] 송 나라 때의 학자. 구양수(歐陽脩)를 도와 당서(唐書) 편찬에 종사했으며, 이 뒤에도 거의 전 생애를 사관(史官)과 한림직(翰林職)으로 일생을 마쳤다.
♞송기[宋祈] 송(松) 나라 용도각(龍圖閣) 학사로서 구양수(歐陽修)와 함께 신당서(新唐書)를 편찬하였는데, 그가 당 태종을 탕(湯)과 무왕(武王)에 비하였다.
♞송대부[松大夫] 진시황(秦始皇)이 태산(泰山)에 올라갔다가 창졸에 폭우를 만나 큰 소나무 밑에서 피하고 나서 그 소나무에 오대부(五大夫)의 벼슬을 봉해 주었다.
 
 



번호 제     목 조회
4840 각력[角力] ~ 각모[角帽] 3042
4839 장뢰약계[張耒藥戒] ~ 장륙신[丈六身] 3041
4838 겸가의옥[蒹葭倚玉] ~ 겸금[兼金] 3041
4837 경수[耕叟] ~ 경순[景純] 3040
4836 백타[白墮] ~ 백토공[白兎公] 3038
4835 견방[見放] ~ 견벽청야[堅壁淸野] 3037
4834 설라[薛蘿] ~ 설루[雪樓] 3036
4833 도남[圖南] ~ 도남붕익능창해[圖南鵬翼凌蒼海] ~ 도능규공실[道能窺孔室] 3036
4832 정절망산도[靖節望山圖] ~ 정절책자[靖節責子] 3033
4831 후망[厚亡] ~ 후목불가조[朽木不可雕] 3032
4830 해추[海鰌] ~ 해탈[解脫] 3030
4829 우락[牛酪] ~ 우로지택[雨露之澤] 302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