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순강실조추[蓴江失早秋] ~ 순갱로회[蓴羹鱸膾]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31  
♞순강실조추[蓴江失早秋] 일찍 벼슬을 떠나지 못했음을 비유한 말이다. 진(晉) 나라 때 장한(張翰)이 일찍이 낙양(洛陽)에 들어가 동조연(東曹掾)으로 있다가, 어느 날 가을바람이 불어오자 자기 고향인 오중(吳中)의 특산물인 순채와 그곳 오강(吳江)의 농어회가 생각나서 이내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갔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晉書 卷九十二>
♞순갱[蓴羹] 진서(晋書) 장한전(張翰傳)에 “진(晉)의 문장가 장한은 고향이 오군(吳郡)이었는데, 제왕 경(齊王冏)의 동조연(東曹椽)으로 있다가 가을바람이 불자 갑자기 고향의 명산물인 순채국과 농어회[鱸膾]가 생각나므로 ‘인생이란 자기 뜻에 맞게 사는 것이 좋으니, 무엇 때문에 벼슬에 얽매여 타향에 있겠는가.’ 하고는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갔다.”하였다.
♞순갱로회[蓴羹鱸膾] 진(晉) 나라 장한(張翰)이 가을 바람이 불어오는 것을 보고는 고향의 순채국과 농어회[蓴羹鱸膾]가 생각이 나서 곧장 사직하고 귀향했던 고사가 있다. <晉書 卷92 文苑列傳 張翰>
 
 



번호 제     목 조회
5152 추곡[推轂] ~ 추기급인[推己及人] 3688
5151 전거[氈車] ~ 전거지감[前車之鑑] 3688
5150 감공[甘公] ~ 감군은[感君恩] 3688
5149 계해반정[癸亥反正] ~ 계활[契濶] 3688
5148 좌사[左史] ~ 좌상춘[座上春] 3687
5147 강절[絳節] ~ 강좌명류[江左名流] 3687
5146 가부곤강관[賈傅困絳灌] ~ 가부장제[家父長制] 3686
5145 범옹[范翁] ~ 범왕궁[梵王宮] 3686
5144 자황포[柘黃袍] ~ 자휴[恣睢] 3686
5143 평원독우[平原督郵] ~ 평원주문맹[平原主文盟] 3686
5142 서자[西子] ~ 서자몽부결[西子蒙不潔] 3685
5141 회창[會昌] ~ 회추[會推] 3685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