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순강실조추[蓴江失早秋] ~ 순갱로회[蓴羹鱸膾]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86  
♞순강실조추[蓴江失早秋] 일찍 벼슬을 떠나지 못했음을 비유한 말이다. 진(晉) 나라 때 장한(張翰)이 일찍이 낙양(洛陽)에 들어가 동조연(東曹掾)으로 있다가, 어느 날 가을바람이 불어오자 자기 고향인 오중(吳中)의 특산물인 순채와 그곳 오강(吳江)의 농어회가 생각나서 이내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갔던 고사에서 온 말이다. <晉書 卷九十二>
♞순갱[蓴羹] 진서(晋書) 장한전(張翰傳)에 “진(晉)의 문장가 장한은 고향이 오군(吳郡)이었는데, 제왕 경(齊王冏)의 동조연(東曹椽)으로 있다가 가을바람이 불자 갑자기 고향의 명산물인 순채국과 농어회[鱸膾]가 생각나므로 ‘인생이란 자기 뜻에 맞게 사는 것이 좋으니, 무엇 때문에 벼슬에 얽매여 타향에 있겠는가.’ 하고는 벼슬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갔다.”하였다.
♞순갱로회[蓴羹鱸膾] 진(晉) 나라 장한(張翰)이 가을 바람이 불어오는 것을 보고는 고향의 순채국과 농어회[蓴羹鱸膾]가 생각이 나서 곧장 사직하고 귀향했던 고사가 있다. <晉書 卷92 文苑列傳 張翰>
 
 



번호 제     목 조회
5273 슬갑도적[膝甲盜賊] ~ 슬해[瑟海] 4888
5272 순강실조추[蓴江失早秋] ~ 순갱로회[蓴羹鱸膾] 4887
5271 전거[氈車] ~ 전거지감[前車之鑑] 4887
5270 의려[倚廬] ~ 의려지망[依閭之望] 4886
5269 노생지몽[盧生之夢] ~ 노서[鷺序] ~ 노성승부[魯聖乘桴] 4886
5268 번롱[樊籠] ~ 번복수[翻覆手] 4884
5267 정와[井蛙] ~ 정운시[停雲詩] 4884
5266 잠저[潛邸] ~ 잠홀[簪笏] 4884
5265 번간몽[墦間夢] ~ 번군[繁君] 4882
5264 자양벽파[紫陽劈破] ~ 자양옹[紫陽翁] ~ 자여[子輿] 4880
5263 조주[趙州] ~ 조주인[釣周人] 4879
5262 벽사창[碧紗窓] ~ 벽사홍수[碧紗紅袖] 4878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