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순서[馴犀] ~ 순수[鶉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30  
♞순서[馴犀] 길들인 무소. 남방의 무소가 북방인 중국으로 와서는 추위를 견디지 못하여 죽었다는 것으로, 정치는 끝마무리를 잘하기 어렵다는 것을 비유하여 읊은 시의 제목으로 풍유(諷諭)에 보인다.
♞순석[筍石] 죽순 모양으로 뾰족뾰족하게 된 돌을 이른다.
♞순선[旬宣] 순선은 왕명을 사방에 선포하는 것으로, 감사(監司)의 직무를 말한다. 시경(詩經) 대아(大雅) 강한(江漢)의 “임금님이 소호에게 명하시기를, 왕명을 두루 선포하라 하시다.[王命召虎 來旬來宣]”라는 말에서 나온 것이다.
♞순성[順性] 법원(法苑) 주림(珠林)에 “진(晉)의 사문(沙門) 법상(法相)이 혼자 산사(山寺)에서 수도에 정진하고 있을 때 온갖 조수(鳥獸)들이 측근에 모여들었는데, 그 성질이 온순하여 가축(家畜)과 같았다.” 하였다.
♞순수[純粹] 깨끗하다.
♞순수[鶉首] 순수는 별 자[星次]리 이름인데, 고대의 천문학으로 진(秦) 나라의 분야(分野)에 해당한다 한다. 순수는 마치 메추리 머리와 같이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한서(漢書) 지리지(地理志)에는 “정수(井宿)에서 유수(柳宿)까지를 순수의 별 자리라 하는데, 진 나라의 분야이다. 이 때문에 관중(關中)을 순거(鶉居)라 한다.” 하였으며, 진서(晋書) 천문지(天文志)에는 “동정(東井) 16도에서 유수 8도까지가 순수인데 진 나라의 분야이며 옹주(雍州)에 해당한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76 각력[角力] ~ 각모[角帽] 3347
4875 각원[覺苑] ~ 각인각색[各人各色] 3347
4874 숙복[宿福] ~ 숙불환생[熟不還生] 3347
4873 건서[乾鼠] ~ 건시궐[乾屎橛] 3347
4872 하가찬[何家饌] ~ 하간전[河間錢] 3346
4871 갈홍[葛洪] ~ 갈홍천[葛洪川] 3345
4870 석인[碩人] ~ 석일모[惜一毛] 3344
4869 은교[銀橋] ~ 은구철삭[銀鉤鐵索] 3342
4868 삼종[三終] ~ 삼종지의[三從之義] 3342
4867 현노[賢勞] ~ 현담[玄談] 3342
4866 단표[簞瓢] ~ 단필[丹筆] 3341
4865 최성지[崔聖止] ~ 최장[催粧] 3341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