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습재[習齋] ~ 습착치[習鑿齒]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97  
♞습재[習齋] 권벽(權擘)의 호이다.
♞습주부[習注簿] 진(晉) 나라의 습착치(習鑿齒)를 말한다.
♞습지[習池] 습가지(習家池)의 준말로 일명 고양지(高陽池)라 한다. 진(晉) 나라 산간(山簡)이 양양 태수(襄陽太守)로 있을 때 이곳의 빼어난 경치를 사랑하여 와서 술을 마시고 갔다 한다.
♞습지[習之] 습지(習之)는 당(唐) 나라 때 유학자(儒學者)인 이고(李翶)를 말하는데, 고승(高僧)인 유엄선사(惟儼禪師)와는 승(僧)과 속(俗)의 차이가 있었지만 유독 친했다 한다.
♞습지풍류[習池風流] 술과 음식을 가지고 호수에 나가 배 위에서 마음껏 취하고 노닐다 오는 풍취를 말한다. 진(晉) 나라 산간(山簡)이 양양(襄陽)에서 호족(豪族)인 습씨(習氏) 집안의 연못[習家池] 위에 배를 띄우고 술마시며 노닐었던 고사에서 유래한다. <蒙求 上 山簡倒載>
♞습착치[習鑿齒] 습착치는 진(晉)의 문장가이다. 당서(唐書) 두심언전(杜審言傳)에 “나의 문장은 굴원(屈原)과 송옥(宋玉)을 잡아다가 아관(衙官)으로 삼을 수 있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744 팔마비[八馬碑] ~ 팔문장[八文章] 3241
4743 각조[覺照] ~ 각춘[脚春] 3241
4742 거업[擧業] ~ 3239
4741 간백륜[諫伯倫] ~ 간불용발[間不容髮] 3238
4740 종자가남음[鍾子歌南音] ~ 종재번[種梓樊] 3238
4739 감우[紺宇] ~ 감원하민[敢怨下民] 3237
4738 장비[將非] ~ 장빈질[漳濱疾] 3236
4737 개방산법[開方算法] ~ 개빈[介賓] 3235
4736 태법가[法駕] ~ 태비[泰否] 3234
4735 정서이견[情恕理遣] ~ 정성[政成] 3233
4734 후장[堠墻] ~ 후종[候鍾] 3230
4733 관과[灌瓜] ~ 관괴[菅蒯] 3229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