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실유조과객[室有操戈客] ~ 실천궁행[實踐躬行]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57  
♞실유조과객[室有操戈客] 후한(後漢)의 하휴(何休)가 공양학(公羊學)을 좋아하여 여러 저술을 남겼는데, 정현(鄭玄)이 이것들을 바로잡아서 더욱 잘 발휘하였으므로, 하휴가 보고 탄식하기를 “정강성(鄭康成)이 나의 방에 들어와서 나의 창을 집어들고 나를 치는구나.” 하였다. <後漢書 卷35 鄭玄列傳>
♞실이인비원[室邇人非遠] 시경(詩經) 정풍(鄭風) 동문지선(東門之墠)에 좋아하는 사람이 자기를 멀리함을 두고 “그 집은 매우 가까우나 그 사람은 매우 멀도다.[其室則邇 其人則遠]”라고 한 대목을 차용한 것으로, 만나고 싶은 사람이 가까이 있고 또 그가 나를 멀리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실인쟁석지무아[室人爭席知無我] 덕이 높음을 비유한 말이다. 옛날 양자거(陽子居)란 사람이 여관에서 노자(老子)를 만나뵈자, 노자가 그에게 이르기를 “너는 눈을 치뜨고 내리뜨고 부릅뜨며 거만하니, 누가 너와 함께 있으려 하겠느냐. 참으로 훌륭한 덕을 지닌 사람은 부족한 것처럼 보이는 법이다.” 하므로, 양자거가 본래의 모습을 고친 결과, 처음에는 그에게 대단히 공경을 하던 동숙자(同宿者)들이 그제야 그와 좋은 좌석을 서로 다툴 정도로 친해졌다는 데서 온 말이다. <莊子 寓言>
♞실제[實際] 실제는 불교의 용어로 우주(宇宙)의 본체(本體)로서 불변하는 진실, 즉 진여 실상(眞如實相)을 말한다.
♞실지빈[實之賓] “이름은 실상의 손이다[名者實之賓].”라는 옛사람의 말이 있다.
♞실천궁행[實踐躬行] 말로 하지 않고 실천하며, 남에게 시키지 않고 몸소 행함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768 충거[衝車] ~ 충려가경[充閭佳慶] 3543
4767 저수[沮水] ~ 저수하심[低首下心] 3543
4766 조중봉[趙重峯] ~ 조진여[趙陳予] 3542
4765 건위[蹇衛] ~ 건유위부노[褰帷慰父老] 3542
4764 고역사[高力士] ~ 고옥산[顧玉山] 3542
4763 여가[黎家] ~ 여갱[藜羹] 3540
4762 선[蟬] ~ 선가욕란[仙柯欲爛] 3539
4761 후망[厚亡] ~ 후목불가조[朽木不可雕] 3539
4760 거교[鉅橋] ~ 거노정[去魯情] 3539
4759 태을려[太乙藜] ~ 태음[太陰] 3535
4758 석실[石室] ~ 석실옹[石室翁] 3534
4757 후장[堠墻] ~ 후종[候鍾] 353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