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실유조과객[室有操戈客] ~ 실천궁행[實踐躬行]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82  
♞실유조과객[室有操戈客] 후한(後漢)의 하휴(何休)가 공양학(公羊學)을 좋아하여 여러 저술을 남겼는데, 정현(鄭玄)이 이것들을 바로잡아서 더욱 잘 발휘하였으므로, 하휴가 보고 탄식하기를 “정강성(鄭康成)이 나의 방에 들어와서 나의 창을 집어들고 나를 치는구나.” 하였다. <後漢書 卷35 鄭玄列傳>
♞실이인비원[室邇人非遠] 시경(詩經) 정풍(鄭風) 동문지선(東門之墠)에 좋아하는 사람이 자기를 멀리함을 두고 “그 집은 매우 가까우나 그 사람은 매우 멀도다.[其室則邇 其人則遠]”라고 한 대목을 차용한 것으로, 만나고 싶은 사람이 가까이 있고 또 그가 나를 멀리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실인쟁석지무아[室人爭席知無我] 덕이 높음을 비유한 말이다. 옛날 양자거(陽子居)란 사람이 여관에서 노자(老子)를 만나뵈자, 노자가 그에게 이르기를 “너는 눈을 치뜨고 내리뜨고 부릅뜨며 거만하니, 누가 너와 함께 있으려 하겠느냐. 참으로 훌륭한 덕을 지닌 사람은 부족한 것처럼 보이는 법이다.” 하므로, 양자거가 본래의 모습을 고친 결과, 처음에는 그에게 대단히 공경을 하던 동숙자(同宿者)들이 그제야 그와 좋은 좌석을 서로 다툴 정도로 친해졌다는 데서 온 말이다. <莊子 寓言>
♞실제[實際] 실제는 불교의 용어로 우주(宇宙)의 본체(本體)로서 불변하는 진실, 즉 진여 실상(眞如實相)을 말한다.
♞실지빈[實之賓] “이름은 실상의 손이다[名者實之賓].”라는 옛사람의 말이 있다.
♞실천궁행[實踐躬行] 말로 하지 않고 실천하며, 남에게 시키지 않고 몸소 행함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744 해추[海鰌] ~ 해탈[解脫] 3356
4743 장양왕[莊襄王] ~ 장어민[藏於民] ~ 장열[張說] 3355
4742 허사김장[許史金張] ~ 허신직설[許身稷契] 3354
4741 견방[見放] ~ 견벽청야[堅壁淸野] 3353
4740 태법가[法駕] ~ 태비[泰否] 3352
4739 행조은후정[行調殷后鼎] ~ 행진[行塵] 3351
4738 경락운산외[京洛雲山外] ~ 경로사상[敬老思想] 3350
4737 행단[杏壇] ~ 행등[行燈] 3349
4736 하걸축조구[夏桀築糟丘] ~ 하공[何公] 3347
4735 순랑[舜廊] ~ 순령향[荀令香] 3344
4734 육화[六花] ~ 육회명[六悔銘] 3343
4733 심번려란[心煩慮亂] ~ 심산유곡[深山幽谷] 3343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