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십년호해신은중[十年湖海新恩重] ~ 십란[十亂]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04  
♞십년호해신은중[十年湖海新恩重] 박동량이 광해군 5년(1613)에 일어난 계축옥사(癸丑獄事) 때, 인목대비(仁穆大妃)의 사주로 궁녀들이 유릉(裕陵)에 저주했다는 무고를 시인하여 폐모(廢母)의 구실을 삼게 했다는 혐의로, 인조반정 직후에 부안(扶安)으로 유배되고 다시 충원(忠原)에 양이(量移)되었다가, 10년만인 인조 10년(1632)에 풀려나 전리(田里)로 돌아간 것을 말한다.
♞십년훈유[十年薰蕕] 향취와 악취는 군자와 소인을 비유한 것으로, 좌전(左傳) 희공(僖公) 4년에 “하나의 향내 나는 풀과 하나의 악취 나는 풀을 같이 놓아두었을 경우, 십년이 가도 악취만 남게 된다.[一薰一蕕 十年尙猶有臭]” 한 데서 온 말인데, 이는 곧 군자의 도는 사라지기가 쉽고, 소인의 도는 득세하기가 쉬움을 뜻한 말이다.
♞십동[十桐] 청 나라 고밀(高密) 사람 이희민(李懷民)의 호인데, 그는 장위(張爲) 주객도의 예에 따라 원화(元和) 이후 제가(諸家)의 오율(五律)을 수집하여 장적(張籍)·가도(賈島)를 받들어 주인으로 삼고 중만당(中晩唐)의 주객도를 증정(增訂)한 일이 있다. 저술로는 십동초당집(十桐草堂集)이 있다. <淸史列傳>
♞십란[十亂] 주 무왕(周武王)이 말하기를 “나에게 난신 열 사람이 있다.[予有亂臣十人]” 한 데서 온 말인데, 난(亂)은 곧 치(治)와 같은 뜻이고, 열 사람이란 바로 주공 단(周公旦)·소공석(召公奭)·태공망(太公望)·필공(畢公)·영공(榮公)·태전(太顚)·굉요(閎夭)·산의생(散宜生)·남궁괄(南宮适)과 그 나머지 한 사람은 바로 무왕의 후비인 읍강(邑姜)이었다고 한다. <論語 泰伯>
 
 



번호 제     목 조회
4660 유정[劉楨] ~ 유제등대[劉帝登臺] 3429
4659 위영공[衛靈公] ~ 위외[嶎嵬] 3428
4658 청화[淸和] ~ 청황시목재[靑黃是木災] 3427
4657 각설[却說] ~ 각승호가[却勝胡笳] 3426
4656 최졸옹[崔拙翁] ~ 최해주[崔海州] 3426
4655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3423
4654 석점두[石點頭] ~ 석정연구[石鼎聯句] 3421
4653 풍부양비[馮婦攘臂] ~ 풍비[豐碑] 3420
4652 향자평[向子平] ~ 향진[香塵] 3420
4651 석양[石羊] ~ 석양풍수제자오[夕陽風樹啼慈烏] 3418
4650 숙산[叔山] ~ 숙손[叔孫] 3418
4649 자하낭[紫荷囊] ~ 자하비[子夏悲] 3417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