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쌍리[雙鯉] ~ 쌍미[雙美]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73  
♞쌍리[雙鯉] 편지를 말한다. 잉어는 기러기와 함께 소식을 전하는 방편으로 여겨져 왔다. 고악부(古樂府) 음마장성굴행(飮馬長城窟行)에 “손이 멀리서 와, 나에게 잉어 두 마리를 주었네. 아이 시켜 잉어를 삶으라 했더니, 뱃속에서 척서가 나왔네.[客從遠方來 遺我雙鯉魚 呼童烹鯉魚 中有尺素書]” 하였다.
♞쌍리어[雙鯉魚] 한쌍 잉어는 중국의 옛 악부(樂府)에 “나그네가 멀리서 찾아들어와 나에게 한쌍 잉어 주고 가기에 아이 불러 잉어를 삶게 했더니 뱃속에는 한 자의 비단의 편지[客從遠方來 遺我雙鯉魚 呼童烹鯉魚 中有尺素書]”라고 한 데서 나온 것으로, 서찰을 뜻한다. 한(漢) 나라 때 풍속에는 서찰을 보낼 때 비단폭에다 내용을 적어 그것을 두 마리 물고기 모양으로 접어 보냈다고 한다.
♞쌍림[雙林] 석가모니가 열반(涅槃)한 사라쌍수(沙羅雙樹)의 숲으로, 보통 사찰의 별칭으로 쓰인다.
♞쌍모[雙旄] 당(唐) 나라 때 절도사나 관찰사 등 지방 장관이 부임할 적에 위에서 내리던 의장(儀仗)이다..
♞쌍미[雙美] 쌍미는 둘이 함께 뛰어나다는 뜻. 충(忠)과 효(孝). “어여쁠시고, 충과 효, 쌍미로 기린각에 그렸도다[可憐忠與孝 雙美畵麒麟].” <杜甫詩>
 
 



번호 제     목 조회
4852 석천[石川] ~ 석탄[石灘] 3309
4851 무[武] ~ 무가무불가[無可無不可] ~ 무감유해주[無監有蟹州] 3309
4850 거도[車徒] ~ 거령장흔[巨靈掌痕] 3308
4849 윤상[尹相] ~ 윤언[綸言] 3307
4848 각력[角力] ~ 각모[角帽] 3306
4847 단도[丹徒] ~ 단류객[鍛柳客] 3304
4846 현가[絃歌] ~ 현가지호성[絃歌至虎城] 3304
4845 주각우금한호씨[注脚于今恨胡氏] ~ 주객전도[主客顚倒] 3303
4844 충막[沖漠] ~ 충민촉[忠愍燭] 3303
4843 가생가도[賈生賈島] ~ 가생통한[賈生痛漢] 3302
4842 설망어검[舌芒於劍] ~ 설부[雪賦] ~ 설부[說郛] 3302
4841 회음후[淮陰侯] ~ 회인탈[恢刃奪] 330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