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쌍아탁곤[雙鵝坼坤] ~ 쌍운회문[雙韻廻文]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40  
♞쌍아탁곤[雙鵝坼坤] 병란(兵亂)의 조짐을 비유할 때 쓰는 표현이다. 진 혜제(晉惠帝) 때 밑으로 내려앉은 땅속에서 푸른 거위와 흰 거위가 나와 하나는 날아가고 하나는 그대로 머물러 있었는데, 이를 보고서 동양(董養)이 병란을 예언했는바, 과연 그 뒤에 유원해(劉元海)와 석륵(石勒)의 난이 잇따라 일어났다고 한다. <晉書 卷28 五行志中·世說新語 賞譽>
♞쌍어[雙魚] 쌍어는 곧 잉어 두 마리라는 뜻인데, 보통 서신을 가리키나, 상사(相思)의 정(情)을 뜻하는 말로도 쓰인다. 고악부(古樂府)에 “먼 데서 온 손이 나에게 잉어 두 마리를 주었네. 동자(童子)에게 시켜 잉어를 삶으니, 뱃속에서 척서(尺書)가 나왔네.” 한 데서 온 말이다. 쌍리(雙鯉), 혹은 이소(鯉素)라고도 한다.
♞쌍어척소[雙魚尺素] 서신(書信)을 말한다. 진(晉) 나라 육기(陸機)의 음마장성굴행(飮馬長城窟行)이라는 악부시(樂府詩)에 “멀리서 온 손님, 잉어 두 마리 전해 주네. 아이 불러 요리하라 부탁했더니, 그 속에서 나온 한 자 비단 글.[客從遠方來 遺我雙鯉魚 呼兒烹鯉魚 中有尺素書]”의 구절이 있다.
♞쌍운[雙韻] 시를 지을 때 두 가지의 운(韻)을 내어 안 구절과 바깥 구절에 각각 나누어 다는 것을 말한다.
♞쌍운회문[雙韻廻文] 한시(漢詩)의 별체(別體)인데, 시구를 위에서 내리읽거나 밑에서 거슬러 읽거나, 평측(平仄)과 운(韻)이 알맞게 구성되어 있는 데다 매구(每句)의 첫 글자와 마지막 글자에 각기 운자(韻字)를 붙인 것이다.
 
 



번호 제     목 조회
352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3331
351 습감[習坎] ~ 습씨가[習氏家] 3331
350 단기[斷機] ~ 단기지교[斷機之敎] 3332
349 가진구산[駕晉緱山] ~ 가친[家親] 3333
348 불가구약[不可救藥] ~ 불가승[不可勝] 3335
347 필탁[筆橐] ~ 필하용사[筆下龍蛇] 3335
346 간과미식수신행[干戈未息戍申行] ~ 간난신고[艱難辛苦] 3335
345 결자해지[結者解之] ~ 결하지세[決河之勢] 3335
344 간뇌도지[肝腦塗地] ~ 간담초월[肝膽楚越] 3337
343 감호[鑑湖] ~ 갑을첨[甲乙籤] 3337
342 무산고[巫山高] ~ 무산모우[巫山暮雨] 3339
341 쌍아탁곤[雙鵝坼坤] ~ 쌍운회문[雙韻廻文] 3341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