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쌍조[雙鳥] ~ 쌍주[雙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627  
♞쌍조[雙鳥] 한유(韓愈)의 오언 고시(五言古詩) 가운데 ‘쌍조시(雙鳥詩)’라는 장시(長詩)가 있는데, 이 쌍조(雙鳥)를 두고 이백(李白)과 두보(杜甫), 불교(佛敎)와 도교(道敎), 한유 자신과 맹교(孟郊)라는 각각 다른 주해(注解)들이 있으나, 여기서는 이백과 두보라는 설을 채택하여 해석하였다. ‘쌍조시’는 한창려집(韓昌黎集) 권5에 수록되어 있다. 한편 참고로 소식(蘇軾)의 시 가운데 “化爲兩鳥鳴相酬 一鳴一止三千秋”라는 구절이 있는데, 이는 동파(東坡)가 이백(李白)의 화상(畫像)을 접하고 지은 시로서, 여기서의 양조(兩鳥)는 분명히 이백과 두보를 가리키고 있다. <蘇東坡詩集 卷37 書丹元子所示李太白眞>
♞쌍주[雙珠] 형제 두 사람이 모두 출중한 것을 이르는 말이다. 한(漢) 나라 공융(孔融)이 위원장(韋元將)과 중장(仲將) 두 형제를 보고는 그 부친 위휴보(韋休甫)에게 편지를 보내기를 “늙은 조개 속에서 진주 두 알이 나올 줄은 생각지도 못하였다.[不意雙珠生于老蚌]”고 한 고사가 있다. <三輔決錄>
♞쌍척후[雙隻堠] 후(堠)는 곧 흙을 쌓아 돈대를 만들어서 이수(里數)를 표기한 것인데, 10리마다 쌍후(雙堠)를 두고 5리마다 척후(隻堠)를 두었다고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153 조욱[朝旭] ~ 조월천[趙月川] 4640
5152 조최[漕漼] ~ 조충장부치[雕虫壯夫恥] 4640
5151 팔절탄[八節灘] ~ 팔조교전[八條敎典] 4640
5150 회남소산[淮南小山] ~ 회남왕[淮南王] 4640
5149 개구소[開口笑] ~ 개두환면[改頭換面] 4637
5148 금릉[金陵] ~ 금리[錦里] ~ 금림[禁林] 4635
5147 한강백[韓康伯] ~ 한걸[寒乞] 4631
5146 송강왕[宋康王] ~ 송경문[宋景文] 4629
5145 쌍조[雙鳥] ~ 쌍주[雙珠] 4628
5144 곤외[閫外] ~ 곤우치수[鯀禹治水] 4621
5143 회자[膾炙] ~ 회적오시[晦迹吳市] 4620
5142 결말[結襪] ~ 결발부부[結髮夫婦] 462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