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범택부가[泛宅浮家] ~ 범포한[范袍寒]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00  
♞범택부가[泛宅浮家] 배를 집으로 삼아 물 위를 떠돌며 사는 생활을 말한다. 장지화가 안진경(顔眞卿)에게 “나의 소원은 배를 집 삼아 물 위에 살면서 소계(苕溪)와 삽계(霅溪) 사이를 왔다 갔다 하는 것이다.[願爲浮家泛宅 往來苕霅間]”라고 말한 고사가 있다. <新唐書 隱逸傳 張志和>
♞범파정[泛波亭] 강원도 홍천현(洪川縣) 동남쪽의 남천(南川)에 있는 정자 이름이다.
♞범패[梵唄] 부처의 공덕을 찬양하는 노래, 양고승전(梁高僧傳) 경사편론(經師篇論)에, “天竺方俗 凡歌詠法言 皆稱爲唄 至於此土 詠經則稱爲轉讀 歌讚則號爲梵唄”라고 보인다.
♞범포한[范袍寒] 전국 때 위(魏)의 범수(范睢 范叔)가 중대부(中大夫) 수가(須賈)의 고자질로 억울하게 매를 맞고 쫓겨나서 진(秦)에 간 뒤에 상국(相國)이 되었는데, 그때에 수가가 진(秦)에 사신(使臣)으로 왔다. 범수는 남루한 옷으로 수가를 찾았다. 그가 보고 가엾게 여겨, “범수 몹시도 춥겠구나.”하고 자기가 입었던 비단 도포[綈袍]를 벗어 주었다. <史記 范睢傳>
 
 



번호 제     목 조회
4840 가생가도[賈生賈島] ~ 가생통한[賈生痛漢] 3307
4839 각색[脚色] ~ 각선[郄詵] 3306
4838 각원[覺苑] ~ 각인각색[各人各色] 3306
4837 서자생추[徐子生蒭] ~ 서자호[西子湖] 3306
4836 회음후[淮陰侯] ~ 회인탈[恢刃奪] 3305
4835 경수[耕叟] ~ 경순[景純] 3305
4834 건위[蹇衛] ~ 건유위부노[褰帷慰父老] 3302
4833 석실[石室] ~ 석실옹[石室翁] 3300
4832 순거[鶉居] ~ 순경[順卿] 3300
4831 은[隱] ~ 은괄[檃栝] 3299
4830 사서[四書] ~ 사서오경[四書五經] 3299
4829 강포[江鮑] ~ 강하황동[江夏黃童] 329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