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묘식[場苗食] ~ 장문창[張文昌]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985  
♞장묘식[場苗食] 친구가 찾아온 것을 반갑게 여겨 한 말로, 시경(詩經) 소아(小雅) 백구(白駒)에 “깨끗한 흰 망아지가 내 채마밭 곡식 먹었다 핑계 대고 발과 가슴을 얽어 놓고서 이 아침을 길게 늘이어 귀한 우리 이 손님을 더 놀다 가게 하리라[皎皎白駒 食我場苗 縶之維之 以永今朝 所謂伊人 於焉逍遙]” 한 데서 온 말이다.
♞장무선[張茂先] 이름은 화(華). 진 혜제(晉惠帝) 때 탁지 상서(度支尙書)를 지냈고, 광무후(廣武侯)에 봉해짐. 박학(博學)으로 이름을 떨쳤으며 초료부(鷦鷯賦)를 지었다.
♞장문부[長門賦] 악부(樂府) 가곡 이름. 한(漢)의 무제(武帝) 때 진황후(陳皇后)가 제의 노여움을 사 장문궁(長門宮)에서 별거하게 되었는데, 이때 황후는 사마상여(司馬相如)가 문장에 능하다는 말을 듣고 황금 1백 근을 내리면서 자기의 억울한 심사를 문장으로 표현해 줄 것을 부탁하였다. 그리하여 상여가 쓴 것이 바로 이 장문부이다. 황후는 그 일로 하여 다시 무제의 사랑을 받았다고 한다. <樂府解題>
♞장문창[張文昌] 문창은 당(唐) 나라 시인 장적(張籍)의 자(字)이다. 두보(杜甫)의 시집을 불태워 그 가루를 마신 일화가 유명한데, 특히 고체시(古體詩)와 악부(樂府)에 뛰어난 솜씨를 보였다는 평을 받고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768 풍진[風塵] ~ 풍청사현도[風淸思玄度] 2979
4767 척기[陟屺] ~ 척등공장[擲騰空杖] 2978
4766 거조[擧條] ~ 거진미삼갱[居陳未糝羹] 2978
4765 관과[灌瓜] ~ 관괴[菅蒯] 2978
4764 가타[伽陀] ~ 가풍[家風] 2975
4763 현경[玄經] ~ 현관[玄關] 2975
4762 충막[沖漠] ~ 충민촉[忠愍燭] 2974
4761 고양[高陽] ~ 고양주도[高陽酒徒] 2973
4760 조중봉[趙重峯] ~ 조진여[趙陳予] 2973
4759 장낙[長樂] ~ 장니[障泥] 2972
4758 은궐[銀闕] ~ 은규[銀虯] 2972
4757 취가오물[醉歌傲物] ~ 취거[觜距] 297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