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석[丈席] ~ 장석음[莊舃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70  
♞장석[丈席] 스승의 강석(講席)을 말한다. 예기(禮記) 곡례상(曲禮上)에 “스승과 제자 자리 사이에 한 길의 여지를 둔다.[席間函丈]” 하였다.
♞장석[匠石] 장(匠)은 장인(匠人)을 말하며, 석(石)은 옛날 유명한 장인의 이름이므로 합하여 훌륭한 장인을 말한다. 장자(莊子) 인간세(人間世)에 “영(郢) 땅 사람이 백토가루를 코 끝에 매미 날개처럼 얇게 바르고는 장석을 시켜 깎아내게 하였더니, 장석은 자귀를 돌리어 바람을 일으켜서 코를 상하지 않게 백토를 모두 깎아냈다.” 하였다.
♞장석[匠石] 초(楚)나라의 유명한 목공(木工)이다.
♞장석병[莊舃病] 전국 시대 월(越) 나라 사람으로 초(楚) 나라에 가서 벼슬하다가 병이 나서는 고국 생각을 하였다 한다.
♞장석사향련[莊舃思鄕戀] 장석(莊舃)은 월(越) 나라 사람으로 초(楚) 나라에 와서 현달하였다. 초왕(楚王)이 “장석은 월 나라 사람인데, 지금도 월 나라를 그리워하는가?”하니, 중사(中使)가 아뢰기를 “대개 사람이 병이 들면 고향을 그리워하는 법입니다. 장석이 월 나라를 그리워한다면 월 나라의 소리로 신음할 것이고, 월 나라를 그리워하지 않는다면 초 나라의 소리로 신음할 것입니다.” 하였다. 그러자 초왕이 사람을 시켜서 알아보니, 장석이 과연 월 나라의 소리로 신음하였다 한다. <史記 卷70 張儀列傳>
♞장석운근[匠石運斤] 장석(匠石)은 옛날의 유명한 조각사로서 그가 자귀(斤)를 움직여 물건을 새긴다는 뜻으로, 기술이 입신지경에 이를 만큼 지극히 묘함을 말한다.<莊子>
♞장석음[莊舃吟] 고향을 생각하고 고국을 그리워하면서 부르는 슬픈 노래를 말한다. 전국 시대 때 월(越) 나라 사람 장석(莊舃)이 초(楚) 나라에서 벼슬하여 높은 관직에 올라 부귀를 누리게 되었으나, 고국을 잊지 못하여 병중에도 월 나라의 노래를 불러서 고향을 그리는 정을 부쳤다. <史記 卷70 張儀列傳>
 
 



번호 제     목 조회
5237 추수겸가백로징[秋水蒹葭白露澄] ~ 추양[鄒陽] 4792
5236 단사두갱[簞食豆羹] ~ 단서차화곤[丹書借華袞] 4791
5235 곤붕[鯤鵬] ~ 곤붕하해안예소[鯤鵬何害鷃鯢笑] 4790
5234 범존초망[凡存楚亡] ~ 범중엄[范仲淹] 4788
5233 쌍아탁곤[雙鵝坼坤] ~ 쌍운회문[雙韻廻文] 4788
5232 각궁가수[角弓嘉樹] ~ 각궁편[角弓篇] 4787
5231 장보[章甫] ~ 장부계[壯夫戒] 4779
5230 개사[開士] ~ 개선광정[改善匡正] 4778
5229 범옹[范翁] ~ 범왕궁[梵王宮] 4777
5228 취락궁[聚樂宮] ~ 취만부동[吹萬不同] 4777
5227 취아[翠娥] ~ 취옹정[醉翁亭] 4777
5226 십무[十畝] ~ 십상팔구[十常八九] 4777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