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쟁산[崢山] ~ 쟁신론[爭臣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44  
♞쟁산[崢山] 높은 산.
♞쟁석[爭席] 옛날 양자거(陽子居)란 사람이 여관에서 노자(老子)를 만나뵈자, 노자가 그에게 이르기를 “너는 눈을 치뜨고 내리뜨고 부릅뜨며 거만하니, 누가 너와 함께 있으려 하겠느냐. 참으로 훌륭한 덕을 지닌 사람은 부족한 것처럼 보이는 법이다.” 하므로, 양자거가 본래의 모습을 고친 결과, 처음에는 그에게 대단히 공경을 하던 동숙자(同宿者)들이 그제야 그와 좋은 좌석을 서로 다툴 정도로 친해졌다는 데서 온 말이다. <莊子 寓言>
♞쟁석[爭席] 옛날에 중국과 외국에 사신이 왕래할 때에 흔히 좌석의 높고 낮은 문제로 다툰 일이 있었다.
♞쟁석인[爭席人] 물아(物我) 사이에 어떤 간격이나 어려움이 전혀 없이 서로 친숙함으로써 서로 좋은 좌석을 빼앗을 정도가 됨을 뜻한다. <莊子 寓言>
♞쟁신론[爭臣論] 쟁신론은 한유(韓愈)가 지은 글 이름인데, 내용은 대략, 당시 간의대부(諫議大夫) 양성(陽城)이 간관(諫官)으로 있으면서 임금의 잘못을 번연히 알고도 간(諫)하기를 좋아하지 않으므로, 이 글을 지어 기롱했던 것이다. <韓昌黎集 卷十四 爭臣論>
 
 



번호 제     목 조회
316 승룡[乘龍] ~ 승리[丞吏] 3203
315 태충[太冲] ~ 태평연월[太平烟月] 3203
314 마고[麻姑] ~ 마고소양[麻姑搔痒] 3204
313 사사건건[事事件件] ~ 사사오입[四捨五入] 3204
312 걸해[乞骸] ~ 검각지서[劍閣之西] 3204
311 손초[孫楚] ~ 솔성지위도[率性之謂道] 3205
310 전거[氈車] ~ 전거지감[前車之鑑] 3205
309 혈구[絜矩] ~ 혈의탁정괴[穴蟻託庭槐] 3206
308 회안[淮安] ~ 회양와십년[淮陽臥十年] 3206
307 백초[白草] ~ 백치성[百雉城] 3207
306 정협[鄭俠] ~ 정혜해당[定惠海棠] 3210
305 필탁[筆橐] ~ 필하용사[筆下龍蛇] 3210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