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저생피리리양추[褚生皮裏裏陽秋] ~ 저소손[褚少孫]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86  
♞저생피리리양추[褚生皮裏裏陽秋] 진(晋) 나라 저부(褚裒), 자는 계야(季野)다. 그가 입으로 남의 잘잘못을 말하지 않으나 맘속으로는 시비(是非)가 분명했다. 환이(桓彝)가 그를 보고 평하여 “계야(季野)는 입으로는 말하지 않으나, 가죽 속에 양추(陽秋)가 있군.” 하였다. 양추는 곧 봄과 가을로 봄에는 상을 주고 가을에는 벌을 주니 시비를 판단하는 기준이 있다는 말이다.
♞저서원자궁수득[著書元自窮愁得] 곤궁하고 근심 걱정이 있을 때 비로소 글을 짓는 것을 말한다. 사기(史記) 평원군우경전찬(平原君虞卿傳贊)에 “우경(虞卿)이 궁수(窮愁)하지 않았다면 글을 지어 후세에 남길 수 없었을 것이다.” 하였다.
♞저서희[狙芧喜] 치할(癡黠)은 어리석음과 교활함을 말하는데, 옛날 송(宋) 나라 저공(狙公)이 여러 원숭이에게 상수리를 아침에 세개, 저녁에 네 개씩 주겠다고 하자 원숭이들이 성을 내므로, 그러면 아침에 네 개, 저녁에 세 개씩 주겠다고 하니, 원숭이들이 기뻐하였다는 고사에서 온 말로, 눈앞에 당장 보이는 차이만 알고 결과가 똑같은 것을 모르는 어리석음과 간사한 꾀로 남을 농락하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列子 黃帝>
♞저소손[褚少孫] 서한의 문학가이며 사학가이다. 지금의 하남성 우현(禹縣)인 영천(潁川) 출신으로 어렸을 때 지금의 강소성 패현(沛縣)인 패(沛)로 이주하여 살았다. 일찍이 당시의 저명한 유학자 왕식(王式)에게서 학문을 배웠다. 원제(元帝)와 성제(成帝) 연간에 박사(博士)로 있었다. 사마천의 사기에 누락된 부분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보찬(補撰)했다. 효무본기(孝武本紀), 삼왕세가(三王世家), 외척세가(外戚世家), 귀책열전(龜策列傳), 일자열전(日者列傳) 및 골계열전(滑稽列傳)을 보찬하거나 부록으로 달았다.
 
 



번호 제     목 조회
4660 자양벽파[紫陽劈破] ~ 자양옹[紫陽翁] ~ 자여[子輿] 3429
4659 위영공[衛靈公] ~ 위외[嶎嵬] 3428
4658 각설[却說] ~ 각승호가[却勝胡笳] 3425
4657 청화[淸和] ~ 청황시목재[靑黃是木災] 3424
4656 최졸옹[崔拙翁] ~ 최해주[崔海州] 3424
4655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3422
4654 석점두[石點頭] ~ 석정연구[石鼎聯句] 3421
4653 풍부양비[馮婦攘臂] ~ 풍비[豐碑] 3420
4652 향자평[向子平] ~ 향진[香塵] 3420
4651 석양[石羊] ~ 석양풍수제자오[夕陽風樹啼慈烏] 3418
4650 숙산[叔山] ~ 숙손[叔孫] 3417
4649 숭강[崇岡] ~ 숭백[崇伯] 3417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