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적공빈부[翟公貧富] ~ 적궤[弔詭]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915  
♞적공빈부[翟公貧富] 적공은 춘추 시대(春秋時代) 사람. 그가 귀할 때는 친구가 많았으나 천할 때는 친구가 없었다 한다. <史記 汲鄭傳>
♞적공지문가라작[翟公之門可羅雀] 한(漢)나라 적공(翟公)이 정위(廷尉)가 되었을 때에, 손님을 좋아하여 손님들이 문에 가득하더니, 정위에서 파면되고 나자 오는 손님이 없어서 문전에 참새만이 모여들어 새그물을 칠 만하였다.
♞적공파관빈객절[翟公罷官賓客絶] 서한(西漢) 때 적공(翟公)이 정위(廷尉)로 있을 적에는 문전성시(門前成市)를 이루더니, 벼슬을 그만둔 뒤에는 참새 그물을 쳐 놓을 정도로 대문 밖이 한산했다는 고사가 전한다. <史記 汲鄭列傳論>
♞적공한구객[翟公恨舊客] 한(漢) 나라 적공(翟公)이 정위(廷尉)로 있을 때 빈객들이 앞을 다투어 찾아왔는데, 그 관직을 그만두자 한 사람도 찾아오지 않았다. 그러다가 다시 정위의 임명을 받자 빈객들이 또 몰려들었는데, 이에 적공이 분개하여 그 집 대문 앞에 “一死一生乃知交情 一貧一富乃知交態 一貴一賤交情乃見”이라고 써서 붙였다 한다. <史記 汲鄭傳贊>
♞적구루[幘溝婁] 고구려 때 현도군(玄免郡)에 설치한 성. 지금의 함경북도에 있다.
♞적궤[弔詭] 적궤는 매우 괴이한 일을 말한다.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에 “구(丘)나 네가 다 꿈이다. 내가 너더러 꿈이라 하는 것도 또한 꿈이다. 이런 말을 하는 것을 적궤(弔詭)라 한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89 자한[子罕] ~ 자항[慈航] 4930
88 순악문래동솔무[舜樂聞來同率舞] ~ 순오냉연[旬五冷然] 4930
87 잠저[潛邸] ~ 잠홀[簪笏] 4935
86 곽외[郭隗] ~ 곽희[郭熙] 4935
85 순강실조추[蓴江失早秋] ~ 순갱로회[蓴羹鱸膾] 4936
84 정와[井蛙] ~ 정운시[停雲詩] 4937
83 슬갑도적[膝甲盜賊] ~ 슬해[瑟海] 4937
82 노생지몽[盧生之夢] ~ 노서[鷺序] ~ 노성승부[魯聖乘桴] 4937
81 번롱[樊籠] ~ 번복수[翻覆手] 4939
80 조주[趙州] ~ 조주인[釣周人] 4939
79 벽사창[碧紗窓] ~ 벽사홍수[碧紗紅袖] 4940
78 습감[習坎] ~ 습씨가[習氏家] 4940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