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적선[謫仙] ~ 적선천상인[謫仙天上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677  
♞적선[謫仙] 인간 세상에 귀양온 신선이란 뜻으로 시인(詩人) 이백(李白)을 말한다. 당서(唐書) 이백전(李白傳)에 “하지장(賀知章)이 이백의 글을 보고 감탄하며 ‘그대는 인간 세상에 귀양온 신선이오.’ 하고 현종(玄宗)에게 말하니 현종이 금란전(金鑾殿)에서 만나보았다.” 하였다.
♞적선[謫仙] 적선은 천상(天上)에서 죄를 얻어 일시 인간에 내려온 신선을 말하는데, 문재(文才)가 뛰어난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당 현종 때 이백(李白)이 장안(長安)에 이르러 하지장을 찾아보았을 적에 하지장이 이백의 글을 보고 감탄하기를 “그대는 적선인(謫仙人)이다.” 한 데서 온 말이다.
♞적선인[謫仙人] 하늘에서 인간 세상으로 귀양온 사람. 당(唐) 나라 하지장이 일찍이 이백을 추어올려 적선인(謫仙人)이라 불렀다.
♞적선지가[積善之家] “선을 쌓아온 집에 반드시 남는 경사가 있다.[積善之家 必有餘慶]”란 주역(周易)의 말이 있다.
♞적선천상인[謫仙天上人] 하늘에서 유배당해 땅으로 내려온 신선이라는 뜻으로, 하지장(賀知章)이 이태백(李太白)의 시에 탄복하여 붙여준 이름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236 십무[十畝] ~ 십상팔구[十常八九] 4669
5235 가배[嘉俳] ~ 가법홀종금궤변[家法忽從金樻變]~ 가봉료거전[歌鳳鬧車前] 4668
5234 대연[大衍] ~ 대연수[大衍數] ~ 대연오십[大衍五十] 4665
5233 각골난망[刻骨難忘] ~ 각광[脚光] 4664
5232 양지[兩地] ~ 양지삼천[兩地參天] ~ 양지양능[良知良能] 4664
5231 취검[炊劒] ~ 취굴주[聚窟洲] 4661
5230 속한서[續漢書] ~ 손곡[蓀谷] 4660
5229 적재적소[適材適所] ~ 적제적룡[赤帝赤龍] 4658
5228 장보[章甫] ~ 장부계[壯夫戒] 4657
5227 장석[丈席] ~ 장석음[莊舃吟] 4657
5226 견우불복상[牽牛不服箱] ~ 견의불위무용야[見義不爲 無勇也] 4656
5225 충하[充虛] ~ 췌췌[惴惴] 4655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