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상혼침침[湘魂沈沈] ~ 상홍양[桑弘羊]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967  
♞상혼침침[湘魂沈沈] 충신 굴원(屈原)이 상수(湘水)에 몸을 던져 죽었는데, 억울한 혼이 잠겼다.
♞상홍양[桑弘羊] 낙양(洛陽) 장사꾼의 아들로 태어났다. 무제가 소금과 철(鐵)의 전매 등 새로운 재정책을 필요로 하게 되자 재무관료로서 두각을 나타내 대사농중승(大司農中昞算) 되어 회계를 관장하고 균수관(均輸官) 설치에 착수하였다. 치속도위(治粟都尉)가 되어 공근(孔僅)을 대신하여 염철(鹽鐵)의 전매를 장악, 균수평준법(均輸平準法)을 실시했다. 대사농이 되어술의 전매제를 시행하였다. 어사대부(御史大夫)로 올랐으나 그의 재정정책에 대한 민간의 불만이 높아져 현량문학(賢良文學)의 선비들과 궁정에서 전매법 기타 민간을 괴롭히는 문제에 관하여 격론을 벌였는데, 그때의 기록이 염철론이다.
♞상홍양[桑弘羊] 한(漢)나라 사람. 상홍양은 무제(武帝) 때의 치속도위(治粟都尉)로서 평준법(平準法)을 실시하여 천하의 염철(鹽鐵)을 물샐틈없이 통제함으로써 국용(國用)을 풍요하게 만들었다. <史記 卷三十>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5273 저광희[儲光羲] ~ 저도[楮島] 4981
5272 조주[趙州] ~ 조주인[釣周人] 4979
5271 습감[習坎] ~ 습씨가[習氏家] 4977
5270 패합[捭闔] ~ 팽려호[彭蠡湖] 4975
5269 추곡[推轂] ~ 추기급인[推己及人] 4974
5268 목난[木難] ~ 목덕[木德] 4972
5267 상혼침침[湘魂沈沈] ~ 상홍양[桑弘羊] 4968
5266 번롱[樊籠] ~ 번복수[翻覆手] 4967
5265 번상[樊上] ~ 번소[樊素] 4967
5264 정와[井蛙] ~ 정운시[停雲詩] 4966
5263 백초[白草] ~ 백치성[百雉城] 4964
5262 개사[開士] ~ 개선광정[改善匡正] 4964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