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정전[筳篿] ~ 정절동고소[靖節東臯嘯]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30  
♞정전[筳篿] 정전은 점치는 대조각을 말한다.
♞정전[鄭箋] 후한(後漢)의 정현(鄭玄)이란 사람이 많은 경전(經傳)을 주석하였는데, 그 주석을 정전이라 한다.
♞정전백[庭前栢] 어느 중이 조주선사(趙州禪師)에게 묻되 “어떤 것이 조사(祖師; 達摩)가 서방에서 온 뜻입니까.” 하니, 조주는 “뜰 앞의 잣나무[庭前栢樹子]라.” 하였다. 이것을 참선(參禪)하는 사람들의 화두(話頭)라 한다. 이는 아무런 뜻이 없는 것이지만 이것을 오랫동안 연구하면 자연히 아무런 뜻이 없다는 것을 참으로 깨닫게 되어 돈오(頓悟)하게 된다 한다.
♞정절[旌節] 높은 무관(武官)은 깃발과 절(節)을 들고 출입한다.
♞정절[旌節] 당 나라 때 천자가 절도사(節度使)에게 지방행정의 전권을 부여하는 뜻으로 주는 두 종류의 깃발로 왕의 명을 받고 나온 사자를 뜻한다.
♞정절[靖節] 진(晉)의 고사(高士) 도잠(陶潛)의 사시(私諡). 그는 팽택령(彭澤令)으로 있다가 벼슬을 버리고 전원으로 돌아오면서 귀거래사(歸去來辭)를 읊었으며 시주(詩酒)로 한가하게 여생을 보냈다. <晉書 陶潛傳>
♞정절동고소[靖節東臯嘯] 도연명(陶淵明)의 시호. 그의 귀거래사(歸去來辭)의 한 구절 “동편 언덕에 올라 멋대로 휘파람 분다.[登東皐而舒嘯]”
 
 



번호 제     목 조회
340 평악관[平樂觀] ~ 평원군[平原君] 3596
339 가의류체이[賈誼流涕二] ~ 가의치안책[賈誼治安策] 3597
338 공거[公車] ~ 공경대부[公卿大夫] 3597
337 백하[白下] ~ 백하골[柏下骨] 3599
336 필탁[筆橐] ~ 필하용사[筆下龍蛇] 3600
335 강일[剛日] ~ 강장유가훈[絳帳留家訓] 3601
334 향평물관[向平勿關] ~ 향회입연식[嚮晦入宴息] 3602
333 태의[太儀] ~ 태임[太任] 3605
332 회안[淮安] ~ 회양와십년[淮陽臥十年] 3607
331 불사[不死] ~ 불상위모[不相爲謀] 3608
330 구진[句陳] ~ 구진[鉤陳] 3611
329 간과미식수신행[干戈未息戍申行] ~ 간난신고[艱難辛苦] 3614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