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정지상[鄭知常] ~ 정참잠경개[停驂暫傾蓋]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383  
♞정지상[鄭知常] 고려 인종(仁宗) 때 문신으로 처음 이름은 지원(之元), 호는 남호(南湖). 그는 지제고(知制誥)로서 왕명을 받아 산재기(山齋記)를 지었다. 인종 13년에 묘청(妙淸)의 난이 일어나자 이에 관련되어 김부식(金富軾)에게 참살되었다. 저서에는 정사간집(鄭司諫集)이 있다.
♞정진[征塵] 사신(使臣) 행차가 달려가면서 일으키는 먼지를 말한다.
♞정진리[鼎津鯉] 서신(書信)을 뜻한다. 고악부(古樂府) 음마장성굴행(飮馬長城窟行)에 “손님이 먼 데서 찾아와, 나에게 잉어 두 마리를 주었네. 아이 불러 잉어를 삶게 했더니, 뱃속에서 편지가 나왔네[客從遠方來 遺我雙鯉魚 呼童烹鯉魚 中有尺素書].” 한 데서 온 말이다.
♞정찬협이주위[程竄峽而舟危] 송 철종(宋哲宗) 때, 정이가 부주(涪州)로 귀양가는 도중에 강을 건너다가 중류에서 배가 거의 뒤집힐 뻔했는데, 이때 다른 사람들은 모두 부르짖으며 통곡하였으나, 정이는 조금도 동요하지 않고 평상시처럼 단정히 앉아 있었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宋元學案 卷十六>
♞정참잠경개[停驂暫傾蓋] 공자(孔子)가 길을 가다가 정자(程子)를 만나 수레를 멈추고 일산을 기울이고서 이야기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5116 정장[靚粧] ~ 정저지와[井底之蛙] 4408
5115 정위[鄭衛] ~ 정위화학[丁威化鶴] 4406
5114 취우[驟雨] ~ 취우혼처총허명[吹竽混處摠虛名] 4406
5113 존상서[尊尙書] ~ 존인자막량어모[存人者莫良於眸] 4402
5112 순거[鶉居] ~ 순경[順卿] 4400
5111 서저[棲苴] ~ 서절구투[鼠竊狗偸] 4399
5110 족기성명[足記姓名] ~ 존백[尊伯] 4398
5109 종소[終宵] ~ 종수탁타전[種樹槖駝傳] 4395
5108 검구매[劍久埋] ~ 검남백발[劒南白髮] 4395
5107 강호[羌胡] ~ 강호상망[江湖相忘] 4393
5106 주각우금한호씨[注脚于今恨胡氏] ~ 주객전도[主客顚倒] 4393
5105 순공오타운[郇公五朶雲] ~ 순금[舜琴] 439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