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조양[潮陽] ~ 조양봉명[朝陽鳳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80  
♞조양[潮陽] 조양은 당 나라 한유(韓愈)가 불골표(佛骨表)를 올리고 나서 귀양을 간 조주(潮州)를 가리킨다. 이때 무지한 백성들을 교화시키기 위해 향교를 세우고 수업을 받게 하였는데, 이 교육을 담당한 사람이 조덕(趙德)이었다는 내용이 소식(蘇軾)의 조주 한 문공 묘비(潮州韓文公墓碑)에 나온다.
♞조양[朝陽] 주나라의 문왕 때에 기산(箕山)이라는 산에서 아침 해가 돋을 때 봉황(鳳凰)새가 울었다 한다. 그 후로 조정에서 바른 말하는 것은 아침 볕에 봉황이 운다고 말하여 왔다.
♞조양봉[朝陽鳳] 조양은 산 동쪽 볕바른 곳. 시경(詩經) 대아 권아(卷阿)에 “봉황새 훨훨 날아 높은 뫼에 앉아 우네. 오동나무는 동녘 산에 볕바른 데 우뚝 섰네.[鳳凰鳴矣 于彼高岡 梧桐生兮 于彼朝陽]” 한 데서 온 말이다.
♞조양봉명[朝陽鳳鳴] 당(唐) 나라 저수량(褚遂良) 등의 간신(諫臣)이 죽은 뒤로 감히 직간하는 신하가 없었는데, 이선감(李善感)이 어느 날 직간을 하므로 사람들이 ‘조양에서 붕새가 우는 것과 같다.’고 하였다는 고사이다.<唐書 李善感傳> ‘조양에서 붕새가 운다.[鳳鳴朝陽]’함은 원래 시경(詩經) 권아(卷阿)의 “鳳凰鳴矣于彼高岡 梧桐生兮于彼朝陽”에서 나온 말로, 태평 성세의 상징으로 쓰이는 문자다.
 
 



번호 제     목 조회
185 임방[林放] ~ 임방애객[任昉愛客] ~ 임비[任鄙] 4783
184 자지[紫芝] ~ 자지가[紫芝歌] ~ 자지곡[紫芝曲] 4784
183 숙수[菽水] ~ 숙식[熟食] 4785
182 가모[假母] ~ 가무담석[家無擔石] ~ 가문[嘉聞] 4788
181 가부좌[跏趺坐] ~ 가부희[假婦戲] 4789
180 장과[莊窠] ~ 장구령[張九齡] 4790
179 포고[布鼓] ~ 포관격탁[抱關擊柝] 4790
178 장유[長孺] ~ 장유강엄만천해[長孺剛嚴曼倩諧] ~ 장유박회양[長孺薄淮陽] 4791
177 추형[秋螢] ~ 추획사[錐劃沙] 4792
176 향안[香案] ~ 향원덕지적[鄕愿德之賊] 4793
175 갈건[葛巾] ~ 갈고최[羯鼓催] 4793
174 이란격석[以卵擊石] ~ 이량[伊涼] 4794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