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조영인[趙永仁] ~ 조오[釣鰲]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135  
♞조영인[趙永仁] 본관은 횡성(橫城), 시호는 문경이다. 고려 의종(毅宗) 때 문과에 올라 벼슬이 문하시중(門下侍中)에 이르렀다.
♞조영청담혹자익[照影淸潭或自溺] 꿩이 물속에 비친 자신의 아름다운 모습에 도취되어 계속 춤을 추다가 탈진되어 빠져 죽는다는 고사를 인용한 것이다. <異苑 3>
♞조예[鑿枘] 조예는 사기(史記) 맹순전(孟荀傳)에 “持方枘欲內圓鑿 其能入乎”라 하였고, 장자(莊子) 재유편(在宥篇)에 “吾未知仁義之不爲桎梏鑿枘也”라 하였고, 색은(索隱)에, ‘方枘是筍也 圓鑿其空也 謂工人斲木以方筍而內之圓 空不可入也’라 하였다. 이상의 설로 미루어 보면, 서로 용납되지 않음을 말한다.
♞조오[釣鰲] 이백이 어느 재상을 찾아갔는데 명함에, ‘해상조오객 이백(海上釣鰲客 李白)’이라 하였다. 주인이 묻기를 “새우[鰲]를 낚는 데는 무엇을 미끼로 하는가.” 하니, 이백은 “천하에 무의(無義)한 사람으로써 미끼를 삼는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364 결선형귤[潔蟬馨橘] ~ 결승지세월[結繩知歲月] 4228
363 종사[從事] ~ 종산[鍾山] 4230
362 건강[乾綱] ~ 건계[建溪] 4230
361 육적[六籍]/육적회귤[陸績懷橘]/육전서[六典書] 4231
360 단단[團團] ~ 단대[丹臺] 4232
359 정포은[鄭圃隱] ~ 정현침[鄭玄針] 4232
358 려[葛亮廬] ~ 갈불음도천수[渴不飮盜泉水] 4234
357 감목공구[監牧攻駒] ~ 감불생심[敢不生心] 4235
356 거원비[蘧瑗非] ~ 거인[擧人] 4235
355 추오[楸梧] ~ 추월자[秋月子] 4236
354 장산[章山] ~ 장상군[長桑君] 4236
353 고민령[告緡令] 4238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