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조주[趙州] ~ 조주인[釣周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701  
♞조주[趙州] 조주화상(趙州和尙). 당(唐) 나라의 선승(禪僧) 종심(從諗)을 가리킨다. 본성(本姓)은 학(郝)씨임. 남천보원(南泉普願)의 법제자로 조주(趙州)의 관음원(觀音院)에 주석하면서 법화(法化)가 크게 떨쳐 조주고불(趙州古佛)의 명호를 얻었다. 승려 하나가 조주에게 “달마가 서쪽에서 온 뜻[祖師西來意]이 무엇이냐.”고 묻자 “뜰 앞에 있는 잣나무[庭前栢樹子]”라고 대답한 유명한 일화가 있다.
♞조주곡[朝晝梏] 사람의 마음이 사물을 접하기 전인 평조(平朝)의 즈음에는 선량한 마음이 발현되었다가도 낮[朝晝]에 온갖 사물을 접함에 이르러서는 그 선량한 마음을 어지럽히어 없어지게 된다는 데서 온 말이다. <孟子 告子上>
♞조주다[趙州茶] 조주의 차[茶]. 조주는 당(唐) 고승(高僧) 종심(從諗)의 법호(法號)로, 그 문하(門下)에서 도화(道化)가 크게 일어났는데, 조주와 곡천선사(谷泉禪師) 사이의 선문답(禪問答) 가운데 차에 관한 이야기가 있다. <五燈會元>
♞조주무[趙州無] 중이 조주(趙州)에게 묻기를 “구자(狗子)는 불성(佛性)이 있습니까.” 하니, 조주는 “없다”[無]고 하였다. 이 무(無)라는 답은 곧 참선하는 이가 많이 쓰는 화두(話頭)이다.
♞조주인[釣周人] 강 태공(姜太公)을 가리킨다. 주(周) 나라 때 강 태공이 위천에서 낚시질을 하고 있다가 문왕(文王)을 만나서 세상에 나왔고, 또 무왕(武王)을 도와 천하를 평정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304 십무[十畝] ~ 십상팔구[十常八九] 3638
303 평향정[萍鄕政] ~ 폐구계자[弊裘季子] 3638
302 장보[章甫] ~ 장부계[壯夫戒] 3639
301 풍우갱슬본비광[風雩鏗瑟本非狂] ~ 풍우불이[風雨不已] 3639
300 조어산성[釣魚山城] ~ 조여[曺蜍] 3643
299 하과[夏課] ~ 하궤[荷簣] 3645
298 비필충천[飛必沖天] ~ 비현령 이현령[鼻懸令 耳懸令] 3646
297 불원천리[不遠千里] ~ 불응폐[不應廢] 3648
296 정호용[鼎湖龍] ~ 정호화금슬[靜好和琴瑟] 3649
295 팔위[八位] ~ 팔음체[八音體] 3650
294 패방[牌坊] ~ 패수송경[浿水松京] 3650
293 석고[石鼓] ~ 석곡[石谷] 3651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