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종남엄로[終南儼老] ~ 종두득두[種豆得豆]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06  
♞종남엄로[終南儼老] 당나라 종남산에 지엄(智儼)이란 고승(高僧)이 있었다.
♞종남첩경[終南捷徑] 출세(出世)와 영달(榮達)의 지름길. 목적 달성의 지름길을 일컫는 고사성어이다.
♞종남홍동[終南澒洞] 근심이 끝없이 많음을 비유한 말이다. 종남은 종남산을 이른 말이고, 홍동(鴻洞)은 연속된다는 뜻으로, 두보(杜甫)의 자경부봉선현영회(自京赴奉先縣詠懷) 시에 “근심의 끝이 종남산과 가지런하여, 연속되는 근심을 걷을 수가 없네.[憂端齊終南 鴻洞不可掇]” 한 데서 온 말이다. <杜少陸詩集 卷四>
♞종담[鍾譚] 종성(鍾惺)과 담원춘(譚元春)을 말하는데, 다같이 명(明) 나라 경릉(竟陵) 사람으로, 시(詩)에 조예가 깊어 고시귀(古詩歸)·당시선(唐詩選) 등을 평선(評選)하였다.
♞종대사분[宗岱祠汾] 한 무제(漢武帝) 때 분음에서 보정(寶鼎)을 얻고 나서는 감천궁(甘泉宮)에 분음사(汾陰祠)를 세워 제사를 지낸 데서 온 말인데, 전하여 천자의 의식을 뜻한다.
♞종동기수거[終童棄繻去] 한(漢)나라 종군(終軍)이 시골서 서울로 가는데 관(關)에 들어갈 때에 지키는 관원이 백부(帛符)를 주면서 “이것을 가져야 뒷날 관에 나올 때에 증명이 된다.” 하였다. 종군은 그것을 집어 던지며 “내가 나올 때에 임금의 명령으로 절(節)을 가지고 올 터인데 이것은 필요 없다.” 하였다.
♞종두득두[種豆得豆] 콩을 심으면 콩을 얻음. 원인에 따라 그에 맞는 결과가 생김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152 수간개석준상고[須看介石遵常固] ~ 수간사마[授簡司馬] ~ 수거감우[隨車甘雨] 4533
5151 개구소[開口笑] ~ 개두환면[改頭換面] 4532
5150 패어[佩魚] ~ 패우독[佩牛犢] 4530
5149 회자[膾炙] ~ 회적오시[晦迹吳市] 4529
5148 갈건[葛巾] ~ 갈고최[羯鼓催] 4528
5147 곤외[閫外] ~ 곤우치수[鯀禹治水] 4528
5146 쌍조[雙鳥] ~ 쌍주[雙珠] 4525
5145 계의[稽疑] ~ 계자[季子] 4525
5144 간우[干羽] ~ 간유[間維] 4522
5143 한강백[韓康伯] ~ 한걸[寒乞] 4516
5142 이응[李膺] ~ 이응주[李膺舟] 4514
5141 손목[孫穆] ~ 손생폐호[孫生閉戶] 450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