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패가대[覇家臺] ~ 패경[貝經]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23  
♞패[伯] 패(伯)라는 말은 힘으로 사람을 굴복시키는 것이라 말하였는데, 유교에서는 덕으로 사람을 감화시켜야 한다고 하여 힘으로 굴복시키는 패(伯)를 천시(賤視)한다.
♞패가대[覇家臺] 일본 구주(九州)의 동북쪽에 있는 지명으로 현재는 하까다[博多]라는 땅인데, 그것이 패가대와 음이 근사하고 또 그 땅에는 그 시대에 그 땅의 총독이 있던 곳이므로 우리 나라 사람들이 그렇게 불렀던 것이다.
♞패가망신[敗家亡身] 가산(家産)을 탕진(蕩盡)하고 몸을 망침을 말한다.
♞패강[浿江] 대동강(大同江)의 옛 이름이다.
♞패결인[佩玦人] 결옥(玦玉)은 한쪽이 터진 옥고리인데, 쫓겨난 신하가 도성 밖에서 명을 기다리다가 왕이 환옥(環玉)을 내리면 돌아가고 결옥을 내리면 군신의 관계를 끊은 것으로 간주하였다는 데서 임금으로부터 버림받은 것을 뜻한다.
♞패경[貝經] 불경(佛經)을 말한다. 옛날 서역(西域)에서 패다라(貝多羅) 잎에다 경문(經文)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이상은(李商隱)의 안국대사시(安國大師詩)에 “연화의 자리를 받들었을 적에 아울러 패엽경을 들었었다.[憶奉蓮花座 兼聞貝葉經]” 하였다.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173 패가대[覇家臺] ~ 패경[貝經] 4824
172 무산고[巫山高] ~ 무산모우[巫山暮雨] 4825
171 장협탄[長鋏彈] ~ 장형[張衡] 4830
170 조위구억손[曹衛久抑損] ~ 조율이시[棗栗梨枾] 4836
169 속한서[續漢書] ~ 손곡[蓀谷] 4837
168 계귀국[鷄貴國] ~ 계기삼락[啓期三樂] 4838
167 각자도생[各自圖生] ~ 각자이위대장[各自以爲大將] 4840
166 무산운우[巫山雲雨] ~ 무산지몽[巫山之夢] 4842
165 대은[大隱] ~ 대은은조시[大隱隱朝市] 4843
164 가동[賈董] ~ 가동주졸[街童走卒] ~ 가동필[呵凍筆] 4846
163 단기[斷機] ~ 단기지교[斷機之敎] 4847
162 견간[筧竿] ~ 견구인[牽狗人] 4851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