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포뢰[蒲牢] ~ 포륜[蒲輪]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01  
♞포뢰[蒲牢] 바다짐승 이름이다. 포뢰는 평소 고래를 무서워하여 고래가 치고 덤비면 포뢰가 크게 운다고 한다. 따라서 종은 소리가 커야 하기 때문에 종을 주조할 때면 포뢰를 그 위에다 새기므로 전하여 종의 별명을 포뢰라고도 한다. <後漢書 班固傳>
♞포뢰[蒲牢] 종의 용두(龍頭)를 이른다.
♞포루[布縷] 국가에 바치는 베와 실을 말한다.
♞포류[蒲柳] 부들과 버드나무 가지. 흔히 허약한 몸에 비유한다.
♞포류망추[蒲柳望秋] 체질이 쇠약함을 비유한 말. 진(晉) 나라 때 고열지(顧悅之)가 간문제(簡文帝)와 동년(同年)이었는데, 그의 머리가 일찍 희어졌으므로, 간문제가 이르기를 “어째서 경(卿)의 머리가 먼저 희어지는가?”하니, 고열지가 대답하기를 “포류(蒲柳; 냇버들)의 자질은 가을을 바라만 보고도 잎이 떨어지고, 송백(松柏)의 자질은 서리를 맞을수록 더욱 무성해지는 것입니다.” 한 데서 온 말이다. <世說新語 言語>
♞포류지질[蒲柳之質] 물가에 서 있는 버드나무와 같이 허약한 체질, 혹은 머리가 일찍 희는 약한 체질을 말한다.
♞포륜[蒲輪] 포륜은 조정에서 나이 많은 현인을 부를 때 터덜거리지 않고 편안하게 모시기 위해 바퀴를 부들풀로 감싼 안락한 수레를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213 포뢰[蒲牢] ~ 포륜[蒲輪] 4802
5212 취검[炊劒] ~ 취굴주[聚窟洲] 4801
5211 계가모불[笄加髦拂] ~ 계강자[季康子] 4801
5210 군자우[君子芋] ~ 군자지교담약수[君子之交淡若水] 4801
5209 각골난망[刻骨難忘] ~ 각광[脚光] 4799
5208 적복부[赤伏符] ~ 적불[赤紱] 4799
5207 고반[考槃] ~ 고병[高棅] 4798
5206 조위구억손[曹衛久抑損] ~ 조율이시[棗栗梨枾] 4795
5205 가람[岢嵐] ~ 가랑선[賈浪仙] ~ 가련[可憐] 4793
5204 견우불복상[牽牛不服箱] ~ 견의불위무용야[見義不爲 無勇也] 4793
5203 자위[慈闈] ~ 자위소[慈闈笑] 4789
5202 속한서[續漢書] ~ 손곡[蓀谷] 478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