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서호[西湖] ~ 서호팔경도[西湖八景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006  
♞서호[西湖] 중국 절강(浙江) 항주(杭州)에 있는 호수 이름인데, 송(宋) 나라의 임포(林逋)가 학을 기르고 매화를 가꾸며 은거한 채 살던 곳이다. 구양수(歐陽脩)․소식(蘇軾) 등도 모두 이 곳에서 연회를 베풀고 절경(絶景)을 감상했었다.
♞서호농말여서시[西湖濃抹如西施] 소동파의 시에, “만일 서호(西湖)를 가지고 서자(西子)에 비한다면, 얕은 화장과 짙은 화장이 모두 마땅하다.”하였다, 이것은 서호의 경치가 개인 날에도 좋고 비오는 날에도 좋다는 뜻이다.
♞서호처사[西湖處士] 송(宋) 나라 때의 은사인 임포(林逋)를 이른다. 그는 서호의 고산(孤山)에 집을 짓고 살면서, 장가도 들지 않고 자식도 없이 혼자서 매화를 심고 학(鶴)을 길렀으므로, 당시 사람들이 그를 매처학자(梅妻鶴子)라고까지 하였다. 서화(書畫)와 시를 잘하여 그가 읊은 산원소매시(山園小梅詩)의 “성긴 그림자는 맑고 얕은 물에 비끼어 있고 은은한 향기는 황혼 달 아래 부동하누나[疏影橫斜水淸淺 暗香浮動月黃昏]”한 것을 세상에서 절창(絶唱)으로 일컬었다.
♞서호칠월주[西湖七月舟] 참고로 소동파(蘇東坡)는 6월의 서호가 좋다고 하여 “畢竟西湖六月中 風光不與四時同”이라는 구절을 남겼다. <蘇東坡詩集 卷50 西湖絶句>
♞서호팔경도[西湖八景圖] 서호(西湖)는 중국 항주부(杭州府) 서쪽에 있는 둘레가 30 리쯤 되는 호수로 주위 산천이 수려하고 모든 물색도 화려하여 당(唐) 나라 이후로 손꼽히는 명승지인데, 거기에는 평호추월(平湖秋月)․소제춘효(蘇堤春曉) 등 십경(十景)이 있다고 한다. <明一統志>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5285 번수[樊須] ~ 번승완불사[樊蠅頑不死] 5032
5284 패택[沛澤] ~ 패합[捭闔] 5027
5283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5024
5282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5023
5281 번안[飜案] ~ 번영[繁纓] 5021
5280 의려[倚廬] ~ 의려지망[依閭之望] 5019
5279 자황포[柘黃袍] ~ 자휴[恣睢] 5008
5278 서호[西湖] ~ 서호팔경도[西湖八景圖] 5007
5277 좌정관천[坐井觀天] ~ 좌태충[左太冲] 5006
5276 신화[薪火] ~ 신후수위부귀진[身後誰爲富貴眞] 5004
5275 견지[繭紙] ~ 견호미견호[見虎未見虎] 4995
5274 좌고우면[左顧右眄] ~ 좌대신[坐待晨] 4985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