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풍성망두우[豐城望斗牛] ~ 풍성학려[風聲鶴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20  
♞풍성망두우[豐城望斗牛] 중국 예장군(豫章郡) 풍성현(豐城縣)에 보검(寶劍)이 땅에 묻혀 밤마다 자기(紫氣)를 두우(斗牛) 사이에 쏘아서 비췄다는 전설이 있기 때문에 그렇게 말한 것이다. <晉書 卷36 張華列傳>
♞풍성양신검[豊城兩神劒] 걸출한 인재 또는 걸출한 인재가 알아주는 사람을 기다려서 뜻을 폄을 비유. 오(吳)나라가 멸망하지 않았을 때 두성(斗星)과 우성(牛星) 사이에 항상 붉은 기운이 있으므로 혹자는 “오나라가 바야흐로 강성한 소치다.” 하였는데, 급기야 오 나라가 망하자 붉은 기운은 더욱 뚜렷했다. 그래서 장화(張華)는 뇌환(雷煥)이 위상(偉象)을 통달했다는 말을 듣고 초청하여 함께 천문(天文)을 보니 뇌환은 말하기를 “두성·우성의 사이에 이상한 기운이 있는 것은 바로 보검(寶劒)의 정기가 위로 하늘에 통하기 때문이다.” 하므로 장화가 “어느 고을에 있겠는가”하고 물으니 뇌환은 “풍성에 있다.”고 했다. 장화는 곧 뇌환에게 부탁하여 비밀리에 찾기 위해 풍성령(豊城令)으로 보직되게 하니, 뇌환은 풍성현에 도임하여 옥옥(獄屋)의 기지를 파서 하나의 석함(石函)을 얻었었다. 그 속에 쌍검(雙劒)이 들어 있고 아울러 제각(題刻)이 있는데, 하나는 ‘용천(龍泉)’ 하나는 ‘태아(太阿)’라 하였다. 그날 저녁부터 두성·우성의 사이에 기운이 다시 나타나지 아니했다. <晋書 張華傳>
♞풍성학려[風聲鶴唳] 바람 소리와 울음소리란 뜻으로, 겁을 먹은 사람이 하찮은 일이나 작은 소리에도 몹시 놀람을 말한다.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173 포고[布鼓] ~ 포관격탁[抱關擊柝] 4823
172 무산고[巫山高] ~ 무산모우[巫山暮雨] 4825
171 장협탄[長鋏彈] ~ 장형[張衡] 4830
170 조위구억손[曹衛久抑損] ~ 조율이시[棗栗梨枾] 4836
169 속한서[續漢書] ~ 손곡[蓀谷] 4837
168 계귀국[鷄貴國] ~ 계기삼락[啓期三樂] 4838
167 각자도생[各自圖生] ~ 각자이위대장[各自以爲大將] 4839
166 무산운우[巫山雲雨] ~ 무산지몽[巫山之夢] 4842
165 대은[大隱] ~ 대은은조시[大隱隱朝市] 4843
164 가동[賈董] ~ 가동주졸[街童走卒] ~ 가동필[呵凍筆] 4846
163 단기[斷機] ~ 단기지교[斷機之敎] 4847
162 견간[筧竿] ~ 견구인[牽狗人] 4851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