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풍운표도[風雲豹韜] ~ 풍월주인[風月主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47  
♞풍운표도[風雲豹韜] 바람과 구름은 주역(周易) 건괘(乾卦)의 “구름은 용을 따르고 바람은 범을 따른다.”에서 나온 것으로 군사들을 뜻하고, 표도는 용병(用兵)의 도략인데 곧 유능한 장수를 뜻한다.
♞풍운환기조어옹[風雲喚起釣魚翁] 풍운은 용호(龍虎)가 풍운을 만나 득세(得勢)하듯이 명군(明君)과 현신(賢臣)이 서로 만남을 이른다. 고기 낚는 노인이란 바로 주 문왕(周文王)이 사냥하러 나갔다가 서로 만나게 된, 위수(渭水) 가에서 낚시질하던 강태공(姜太公)을 가리키는데, 이 때부터 그가 문왕(文王), 무왕(武王)을 차례로 보필하여 끝내 주(紂)를 멸하고 천하를 통일하였다.
♞풍운회[風雲會] 용호(龍虎)가 풍운을 만나 득세하듯이 명군(明君)과 현신(賢臣)이 서로 만남을 말한다. 주역(周易) 건괘(乾卦) 문언(文言)에 “구름은 용을 따르고 바람은 범을 따르니 성인이 일어나면 만물이 우러러보는 것이다.[雲從龍 風從虎 聖人作而萬物睹]” 하였다.
♞풍월[風月] 바람과 달로서 자연을 뜻한다. 풍월을 읊는다[음풍농월吟風弄月] 라고 하면, 바람을 읊조리고 달은 노래한다는 뜻으로서, 맑은 바람과 밝은 달을 소재로 시를 짓는 것이다. 풍월은 사람들의 입에 배어 흔히 ‘시(詩)’를 뜻한다.
♞풍월주인[風月主人] 맑은 바람, 밝은 달 따위 자연을 즐기는 사람. 소동파(蘇東坡)가 적벽(赤壁)이란 곳에서 뱃놀이를 하며, 유랑인의 신세를 면하지 못하는 신세를 탄식하고, 인간이 덧없는 존재임을 깨닫고 명월과 청풍을 벗삼아 시름을 잊었다고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5201 공손[公孫] ~ 공손홍[公孫弘] 4723
5200 풍성망두우[豐城望斗牛] ~ 풍성학려[風聲鶴唳] 4719
5199 견간[筧竿] ~ 견구인[牽狗人] 4715
5198 십주삼도[十洲三島] ~ 십팔공[十八公] 4714
5197 최호[崔顥] ~ 최화과갈고[催花過羯鼓] 4713
5196 가동[賈董] ~ 가동주졸[街童走卒] ~ 가동필[呵凍筆] 4712
5195 무산운우[巫山雲雨] ~ 무산지몽[巫山之夢] 4711
5194 팽상[彭殤] ~ 팽아[彭衙] 4709
5193 여불위[呂不韋] ~ 여붕우교이불신호[與朋友交而不信乎] 4707
5192 이란격석[以卵擊石] ~ 이량[伊涼] 4706
5191 장과[莊窠] ~ 장구령[張九齡] 4705
5190 자양벽파[紫陽劈破] ~ 자양옹[紫陽翁] ~ 자여[子輿] 4704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