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풍화[風花] ~ 풍후[風后]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93  
♞풍화[風花] 바람에 떨어지는 꽃이나 바람꽃으로 바람이 일어나기 전에 생기는 뿌연 안개와 같은 현상을 말한다.
♞풍화[風花] 송(宋) 나라 진사도(陳師道)의 시 주수응물(奏酬應物)에 “우리 인생 마치도 바람 속의 꽃잎인 양, 높고 낮음 역시 모두가 우연일세.[生世如風花 高下亦偶然]”라는 구절이 나온다.
♞풍화설월일반춘[風花雪月一般春] 세상에서 일어나는 온갖 변화를 편안하게 받아들이며 달관(達觀)한다는 뜻이다. 풍화설월(風花雪月)은 사계절의 경색(景色)을 뜻한다. 송(宋) 나라 소옹(邵雍)의 이천격양집서(伊川擊壤集序)에 “雖死生榮辱 轉戰於前 曾未入于胸中 則何異四時風花雪月一過乎眼也”라는 글이 있다. 본문의 시구는 소옹의 역(易)에 관한 시 가운데 “三十六宮都是春”이라는 표현을 연상케 한다.
♞풍환무어[馮驩無魚] 풍환(馮驩)이 처음 맹상군을 찾아갔더니 하등(下等)의 손으로 대접하였다. 풍환이 칼을 퉁기며 노래하기를 “칼아 돌아가자, 밥상에 고기가 없구나.” 하니, 맹상군이 듣고 다시 대접을 잘하였다.
♞풍후[風后] 황제 헌원씨의 신하 이름이다. 황제가 일찍이 대풍(大風)이 불어 세상의 먼지를 날려버리는 꿈을 꾸고서 풍후(風后)를 얻어 정승으로 삼았다 한다. <史記 五帝紀>
 
 



번호 제     목 조회
424 향음주례[鄕飮酒禮] ~ 향자식손익[向子識損益] 3393
423 정승[定僧] ~ 정시지음[正始之音] 3394
422 현로[賢勞] ~ 현릉[玄陵] 3395
421 고산유수곡[高山流水曲] ~ 고삽[苦澁] 3396
420 강호연파[江湖煙波] ~ 강호지인[江湖之人] 3397
419 별파[撇波] ~ 별학조[別鶴操] 3400
418 충비[蟲臂] ~ 충신행만맥[忠信行蠻貊] 3406
417 풍시[風詩] ~ 풍어초상[風於草上] 3408
416 이정[離亭] ~ 이정귀[李廷龜] 3410
415 조침상[弔沈湘] ~ 조포[朝飽] 3411
414 장후[張侯] ~ 장후삼경[蔣詡三逕] 3413
413 범초[凡楚] ~ 범초존망[凡楚存亡] 3415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